저질(정말 저질이다.) 황당 만화의 대명사로 한때 우리의 어린 시절을 강타했던 쿤타맨!
기억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른 되고 보니,
마징가 제트가 그랬듯이,
알프스소녀 하이디가 그랬듯이
미래소년 코난이 그랬듯이
999의 메텔이 그랬듯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만화였습니다.. "초인,킨타만" 이란...뭐 특별히 아쉽거나 그런건 없고, 웹에서 다시 이 얼굴을 봤을 때 반갑기 그지 없었습니다.

1981년11월부터 1987년 112월까지 만화 잡지에 연재되었었다고 합니다.
추억의 얼굴들을 보면서 풋,하고 웃어 봅시다.

오른쪽 부터, 메뚜기가면맨(가면가리더 베낌), 쿤타맨(울트라맨 베낌), 바카라스(건담 베낌) 아...다들 어디서 쌔벼온 주인공들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쿤타맨 머리에 식칼 꽂힌채로 도망갑니다... 드래곤볼에서 무천도사가 머리에 총맞고도 멀쩡해 하는 장면과 오버랩됩니다 ㅋㅋㅋ

바라카스라는 이 건담 패러디 캐릭터는 원래, 오건담이라고 요거였는데, 86년 12월이었나? 세탁기에 들어가서 조각나는 바람에 남은 프라모델 부품들 가지고 모아서 만든게 바라카스 라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쿤타맨에서는 똥을 이용하는 저질 개그가 항상 넘쳐납니다.
퍼세식 변소의 똥퍼용 바가지...한일공통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쿤타맨이 그러는데 오건담은 (건담) 빼겨만든거래. 남의 인기로 유명한 주제에  잘난척 하지 말라고.."

쿤타맨의 엽기적인 행동의 원천, 아버지... 맨몸에 양복마이 걸치고 있습니다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헌책방에서 발견하면 주저없이 바로 사고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1980년 10월 8일, 제2화 아톰 대 아틀라스에서 이랬던 아틀라스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월 29일, 제5화 아톰 대 아틀라스, 아틀라스의 부활에서는 이렇게 많이 컸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도 일종의 성장 만화??

아콤 설계도를 가지고 아틀라스를 만들었으니 아틀라스가 동생뻘이 됩니다.
아틀라스에게는 오메가인자 라는 것(?)이 들어 있어서 인간에게 나쁜 짓을해도 죄책감을 안 느낀다고 하네요..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슬램덩크 시리즈 이어집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안선생님이라고 번역된, 켄터키 할아버지 감독님. (원본에서는 안자이 선생님)

포기하면 시합종료에요.
포기한다면 그 시점에서 바로 시합은 끝나는 겁니다.
포기하면 거기서 시합 끝이에요.
포기한 시점에서 시합 종료인데...(괜찮겠어?)

거기서...가 번역하기 껄끄럽다.. 시간적 개념으로 받아들여도 괜찮고 공간적 개념으로 받아들여도 괜찮고..

역시 외국어는 어려워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