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베트 문제로 중국정부의 대응이 국제사회에서 비난 성명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티베트 불교의 최고지도자 달라이 라마 14세가 미국을 방문하기 전에, 4월10일 아침 인도를 경유해서 일본 나리타 공항에 도착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라이 라마 14세는 11일부터 미국에서 열리는 이벤트에 출석하기 위해 시애틀로 향하는 도중, 비행기를 갈아타기 위해 일본에 들렸다 (공식적으로는). 망명지는 인도에서 -> 10일 오전6시에 일본에 도착하였다.

공항에는 혹시 있을지 모르는 중국 띨빵들의 테러에 대비하여 엄중한 경계가 펼쳐졌으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중 경계 이미지)

비행기에서 내린 달라이 라마 14세는 모여있던 취재진들을 향해 손을 흔들어 보인 후,

마중나온 차를타고 공항 근처의 호텔로 향했다.

달라이라마는 오후에 도착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고, 티베트 문제로 중국정부와의 대화와 북경 올림픽의 성화 봉송에 관한 일련의 항의 운동에 관해 발언이 주목된다.

중국정부가 일본에 뭐라 틱틱거릴지도 주목된다.

소스는 NHK 뉴스;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