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콤 CAPCOM에서 만든 게임중 "천지를 먹다 II"라는 게임이 있다.
작년인가 재작년인가에 넥슨 모바일에서 휴대전화용 게임으로도 이식했던 유명한(?) 구식(?) 게임이다. (1992년 게임이니까 16년전 게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우, 장비, 조자룡, 황충, 위연의 5명의 캐릭터중 한명을 고를 수 있다. 관우가 왜 Portor가 되었을까?

어렸을 적에 오락실에 친구들과 함께 가서 2인용으로 자주 했었던 게임이다.
돈독한 우정을 다지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 그 때 친구들아 어디서 뭐하니...

그런데 이 게임이 일반적인 판단 기준으로 볼 때 어린이 (혹은 미성년자)가 즐기기에는 엽기적인 잔혹한 장면들이 꽤 많이 나온다.

지금 생각해 보면, 당시에 오락실 게임 심의가 어떻게 이루어졌는지 (있기는 있었을까?) 모르지만, 어떻게 통과했나 싶을 정도로 잔혹한 장면이 많다.
이 장면들을 보면서, 의도적으로 연출해 만들면서 당시 친구들과 즐거워했고, 희열을 느꼈다.
우리가 무슨 특별한 변태 아이들이었나? 그냥 어느 동네나 그냥 있는 오락실에 출입하는 평범한 중고등학생이었다.

추억을 되살려 소개해 보면,

나쁜놈(고유명사가 되었다...이렇게 불렀다.)을 필살기로 처치하면 몸통이 산산박살나면서 그 안에서 만두가 튀어나오는 때가 있었다. 럭키~ 일명 만두 뽑기라고 불렀었다. 잔인한 줄도 몰랐다. 웃기긴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뼈와 살이 터지는 장면에 살점에 묻혀 고기덩이나 만두가 나오기도 했다. 먹으면 에너지가 보강되므로 럭키~라 생각했다. 잔인한 발상이지..

나쁜놈을 물어 뜯거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외 중간 보스들을 필살기로 처리하면 몸통이 이렇게 두동강이 나거나, 머리가 날라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잔인하지 않은가? 참 잔혹하다...그런데 잔혹하게 느껴지지 않는다...왜?
(몇년 전에 화이널 환타지를 Full CG로 정말 사실적(?) 으로 만들었다가 대 실패한 영화가 있었다. 뽕빨나서 스퀘어가 에닉스와 합병했다. 그것과 일맥상통하지 않을까? 이건 CG야 사람이 아니야 란 생각이 머리에 박혀 있으니 아무리 사실적으로 CG로 그려놔도 사람이라 생각되지 않는다. 요즘 영화로는 "베어울프"도 그랬다. 안젤리나 졸리, 엄청 섹시하게 그려 놨는데, CG라 생각하니, 가슴이 나오건 엉덩이 노출이건 섹시하게 안 느껴졌다.)

내 성격이 잔인함에 물들여져 있어서, 너무 익숙해져 있어서 일까? 어릴때부터 너무 많이 접해서...그 건 아닌 것 같다.

겁나서...
도저히 눈뜨고 못보겠어서, 호스텔 DVD로 보다가 중간에 껐다. 손가락 짤린 주인공이 다른 시체랑 리어카에 실려 지하실 무슨 정육점 같은 데에 가서 썰리고 썰고 하는 장면이었는데, 도저히 다음 장면을 눈뜨고 볼용기가 안나더라...

쏘우..이 영화도 참 힘들게 끝까지 봤다. 1에서는 마지막 반전에서 오오오 느끼며 이야~하는 찬사가 나왔으나, 2에서는 그 주사 바늘 가득한 데 여주인공 들어 갔을 때 내가 다 아퍼와서 못보겠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 잔인하게 영화 만드셨어요 엉엉엉

한마디로 맘 약하다... 공포영화는 어느정도 보겠는데, 잔인한 건 못보겠다.거부 반응 일어난다..

게임이 엽기 범죄를 저지른 범인에 미친 영향이 전혀 없다고는 말 할 수 없을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인과 관계를 부정할 수 없다는 것을 이유로, 게임에 규제를 가하고, 심지어는 잔인한 게임은 없애야 한다고 말 할 수는 없다.

전자 여권에서 지문 날인은 여행객을 잠재적 범죄자로 보기 때문에...
밤길 걸어다니는 남자는 잠재적 강간범으로 보이기 때문에...

위 두 주장이 맞다고 생각하십니까?
 
폐암이 걸렸을 때 자동차 배기 가스의 영향이므로, 모든 자동차를 없애라고 말할 수 있는 용사는, 게임을 없애도 된다고 주장할 수 있다.

충치가 생겼을 때 초코렛의 영향이므로, 모든 초코렛을 없애자고 주장할 수 있는 용사는, 게임을  전부 다 없애도 된다.

이런 용사가 현실 세계에서 정말 용사라고 불릴 수 있을까는 여러분들의 판단에 맡긴다.

마지막으로,
톰과 제리, 무지무지 좋아한다. 정말 잘 만든 애니메이션이다. 만든이들의 정성이 가득 느껴진다. 명작이다.
이 귀여운 의인화 고양이와 쥐의 우정을 다룬 애니메이션보다 잔인한 애니메이션을 지금껏 본적이 없다.
톰과 제리의 악영향으로 엽기적 살인마들이 늘어났다는 얘기도 들어 본 적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1. BlogIcon JQ 2008.04.15 00:31 신고

    트랙백 타고 왓습니다. 옛날에 오락실에 해본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 그땐 그런생각안하고 그냥 게임만 했었습니다.

  2. 분석좀 하자면 2008.04.15 02:52 신고

    쏘우나 호스텔을 보고 엽기적 살인마가 늘어났다는 예기도 어디에도 본적 없습니다. 심지어 삼국지를 하다가 그렇게 됐다는 예기도 본적 없구요. 그리고 삼국지는 원래 소재가 아이들 것이 아닙니다. 300이나 글래디에이터를 보고 잔인함을 따지는 사람 그리 많지 않습니다. 원래 전쟁이라는 것이 사람을 죽이는 것입니다. 자신을 보호 하기 위한 것이 아니구요. 공격이 최선의 방어라는 말이 생긴 것도 우연이 아닙니다. 그리고 덧붙여 말하자면 나쁜놈 외에도 필살기라는 말조차 생긴 말입니다.(일본어에서 유래된 말이죠) 반드시 상대를 죽인다는 뜻을 갖는 필살기의 어감이 정서적으로 좋지 않아, 반드시 이긴다의 뜻을 갖는 필승기로 바꾸자는 의견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 동의합니다. 모르고 무의식적으로 쓰는 단어인데, 필살기는 살벌하네요.

      배고파 죽겠어,
      너 오늘 제삿날이다.
      빨리 안와! 너 죽고 싶어..

      이런 무의식적인 언어는 문제 없다고 생각합니다.

  3. 잘못 분석하셨군요. 2008.04.15 08:38 신고

    예전에 pc롤플레잉게임중에 영웅전설이 있었습니다. 상당히 재미있고 유명한 게임이죠. 주인공이 몬스터를 도끼로 사냥하는 것을 보고 한 중학생이 어린동생을 도끼로 살해한 적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일입니다. 가치관이 확실히 적립되지 못한 정신적 성장시기에 무분별한 영상물은 큰 잘못을 낳기도 합니다.

    • -> 가치관이 확실히 적립되지 못한 정신적 성장시기에 무분별한 영상물은 큰 잘못을 낳기도 합니다.

      맞습니다. 낳기도 합니다.

      영웅전설이 무분별한 영상물로 분류된다면, 살아 남는 게임 몇개나 될까요?

    • 2008.04.16 12:29 신고

      그런 부류는 뭘 봐도 그런 사고 쳤다.

      뭐에 씌인거든 어쩌든.

      재수없게 걸린게 그것일뿐..
      그럼 영웅전설한 무수한 많은 사람들이 이상한건가?

      지나가는 낙엽만 봐도 쓸쓸해지는 우울증 환자들도 많은데.

옛날에 오락실에서 50원이나 100원 넣고 대전게임 많이들 하셨나요?
아니면 MAME나 에뮬로 많이 하셨나요? (개인적으로는 키보드로 대전게임을 즐기면 그 맛이 훨씬 덜해서 오락실을 선호했습니다.)

Virtua Figher(버츄어 파이터), Streeet Figher (스트리트 파이터), Fatal Fury (아랑전설), Mortal Combat (모탈 컴뱃), Ranma (란마), Art of Fighting (용호의권), World Heroes(월드 히어로즈), Samurai Shodown(사무리이 쇼다운), 뱀파이어 어거 뭐였지 제목이??

역시 대전게임은 SNK가 잘만들었어요. 특히 용호의권은 할때 정말 박진감 넘쳤는데...얻어터지면 얼굴에 피멍도 들고, 붓고..

아 맞어, 한나라당 얘기 해야지.

역대 총선거중 투표율이 가장 낮았던 이번 총선...
우리나라 언론들도, 해외 언론들도 예상했듯이 "한나라당"이 압승을 거두었고, 과반수 이상 의석을 차지하는데 별 탈 없어 보입니다.

결과, 앞으로 4년간은 한나라당의 일당독재(?) 체제가 확립될 듯 합니다.

스크롤 압박 상당합니다만, 옛 추억에 잠겨보면서 현실을 다시 되돌아 봅시다.
웃어 넘길 수 없는 현실이지만, 웃을 수 밖에 없는 현실입니다.
살짝 웃으며 봅시다.

잘 알고 계시겠지만, 직접 게임과 한나라당은 아무 관계없습니다.

철권의 저 누님...참 섹시했었다. 저런 힐을 신고도 싸움을 할 수 있다니...발가락 밟지만 말아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이 시라누이 누님의 KO라면 얼마든지 당하겠다. 출렁출렁...SNK 영악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포로였나? 아랑전설 웹상에서도 할 수 있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폴리곤 3D 인형.. 버추어 파이터 1은 이랬었는데 지금은 장족의 발전을 했다. 기술력의 진보 CG의 진보는 놀랍기만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움직임이 가벼워져 버린 스트리트 파이터..무슨 발바닥에 용수철 달은 토끼 마냥 뛰어 다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 만화풍이고 액션이 너무 뻥다(사실 모든 게임이 다 과장되었지만) 같아서 즐겨 하지 않았던 뱀파이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종격투기네...SNK vs CAPCOM 두 회사의 코라보레이션 대전 게임..손에 손잡고 Win Win 전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있어서) 최고의 격투게임, 대전게임 용호의권1!!! 얼굴에 멍들어 오면 내가 다 아펐다...
스테이지 클리어 하면 새 기술을 연마해서 쓸 수있게 하는 아이디어도 좋았다.
쥬리아 이 망할뇬 잡히기만 해봐라 하며 오픈카로 오토바이로 쫓아다니던게임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킹이나 그 밖의 캐릭터를 고를 수 있는 건 좋은데,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맛은 용호의권1이 2보다 훨씬 뛰어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코루루, 귀여운 아이누족 소녀... 원주민 학살 같은 무거운 주제는 오늘 패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오마루는 파워가 너무 좋았다..한방이 있는 캐릭터였다..칼에 물뿜는 폼이 백정을 연상시킨다.
백정....노예...고려시대 만적의 난이었나? 왕후장상의 씨가 따로 있냐!!! 세월은 흘러흘러 노예도 백정도 사라진 시대. 왕후장상의 씨도 표면적으로는 전혀 구별되지 않고 따지지 않는 시대가 되었지만, 씨가 따로 있는 것 같은 착각(이었으면 좋겠다)이 든다. 부자는 안 망하고, 가난은 대물림되고... 선거 투표율은 낮아지고, 무관심은 높아져만 가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완견에게 공격을 시키다니, 치사하다... 처음 이 공격당했을 때 황당했다. 설마 그 멍멍이가 날 물을 줄이야...시베리안 허스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투 짜르는 아저씨... 문짝만한 화투를 등에 지고 다니는 노름꾼 아저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춘 리가 치마를 벗고 바지로 갈아입었습니다. 하지만 치마가 더 잘 어울립니다.  춘리에게는 미안하지만 북경올림픽은 아니올시다 입니다. 개인 자격으로 아무 힘도 없지만 한 개인으로서 저는 반대합니다. 북경 올림픽은 적어도 저희집TV로 안 볼 것입니다. 선거도 마찬가지 입니다. 개인 자격으로 한 개인이 아무것도 못할 거 같지만, 동네 사람 다 모이면 국회의원이 바뀝니다. 춘리는 이 사실을 알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게임 뭐였더라? 여학생 캐릭터가 사쿠라로 가끔 했었는데...역시 애착이 적은 게임은 이름도 생각안나는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 이너 대전 게임이었던 월드 히어로즈...잡탕 아류 짬뽕 베끼기인 듯한 느낌이 풀풀 풍겼지만, 나름 재미있었다.. 이 독일군 아저씨는 사이보그 009에 그 독일인처럼 팔에서 미사일이 나간다. 미사일 화력을 가지고 칼든 여자랑 싸워... 미국이 이라크 패대기, 돌림빵 하는 것도 같은 느낌일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마를린 몬로 포즈 보기 싫어서 반드시 저 놈한테는 이겼었는데... 오늘은 스크린샷을 위해 한몸 희생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게임은 거의 안했다...란마 격투 게임...란마는 만화책이 짱입니다. 팬더 아버지가 짱입니다. 팬더 아버지가 들고 있는 팻말이 짱입니다.. 말을 못해도 할 말 다 합니다.. 일인시위 푯말은 의외로 효과적일 때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랫만에 보는 스트리트 파이터2의 달심... 여전히 몸은 부드러웠다.. 요가 파이터...요즘 인도에서 부자들 많이 나온다.. Forbes 잡지 선정 세계 갑부 톱10에 4명이나 들어가 있다.
코끼리야 가일 밟지마라..불쌍하잖아..미군 쫄병이 무슨 죄가 있냐..윗대가리들이 문제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 지프 아저씨, 이때는 소련 국적이었는데 지금은 러시아가 되나요? 세상 많이 변했죠. 소련이 붕괴되서 조각조각 날 줄 누가 알았었나요. Wind of Change가 팝송이 아니라 현실에서 폭풍이 되어 몰아칠지 장지프 아저씨도 몰랐을 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얼해서 잔인했던 모탈 컴뱃...애들 즐기는 게임에 척추 뽑기가 말이 되냐! 공각기동대, 총몽하고도 분위기 비슷하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방 한방 때릴때마다 피가 바가지로 쏟아진다.. FINISH HIM하기 전에 출혈 과다로 죽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녀를 끝내 버리세요~ 톡~ 쳐도 그냥 쓰러져 버리는 연약한 몸이랍니다...하지만 만지면 성희롱입니다.
성희롱에 익숙해진 당, 익숙해진 국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익광고도 하나 넣고 끝내려 합니다.
게임 시작하기 전에 많이들 보셨죠?

"승자는 약물 복용하지 않습니다." Winners Don't use DRUGS"
-  약간만 의역할께요. 승자는 반칙하지 않는다로...

이 간단한 명제도 지켜지지 않을 때가 많아 아주 조깥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박찬호 선수와 함께, 동양인으로서 메이저리그에서 맹활약을 먼저 펼친 선수가 있으니 일본인 투수 노모 히데오.

1968년생으로 올해 40살이 되지만, 야구에 대한 열정은 식을 줄 모르며, 야구공을 던질 수 없는 팔이 되는 그날까지 야구를 계속할 것 같다.

10 여년쯤 전에 캐나다에 있을 적에, 일본인 친구가 "칸사이진(일본 칸사이 지역 사람, 오사카, 고베, 교토 지역 사람들...노모는 오사카 출생으로 프로야구 팀도 오사카 킨테츠 버팔로스였다.) 중에 무뚝뚝하고 농담안하고 재미없는 사람은 노모 밖에 없을거야"라고 했다.

특이한 사람인가 보구나 했는데, 그후 10여년간 신문, 방송으로 지켜보니 보통 특이한 사람이 아니었다.

일단 그의 메이저리그에서의 발자취를 더듬어 살펴보자.

1995년, LA다저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는다. 일본 프로팀 킨테츠에서 연봉 1억4천만엔이었던 것이 LA다저스에서는 980만엔... 10분의 1 이하의 계약이지만 그는 갔다. 무얼 위해 갔을까?
요즘 메이저에 가는 일본인 선수처럼 연봉대박을 기대한 건 절대 아니라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95년 LA 입단 기자회견을 하는 노모 히데오

그해 5월 2일, 일본인투수로서는 "무라카미" 이후 31년만에 메이저리거로 마운드에 오른다.
첫해, 올스타전 출전...236 삼진으로 삼진왕 타이틀..신인왕 타이틀...
미국,일본 양국에서 신인왕을 수상한 사람은 야구 역사상 노모 밖에 없다.

1996년 9월 17일 콜로라도 록키스전에서 노히트노런 달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히트노런의 피칭. 그날 보도

1998년
일본인 메이저리거로서는 처음으로.....홈런을 친다....
시즌중 뉴욕 메츠로 이적.

1999년 시즌 개막 직전에 해고통지를 받고, 시카고 컵스와 마이너리그 계약.
시카고에서 밀워키로 트레이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카고 컵스 유니폼의 노모히데오.. 왠지 안 어울린다. 노모씨 남색은 안 어울려.

2000년 밀워키에서 디트로이트 타이거즈로 이적, 처음으로 개막투수로 등판해 승리한다!

2001년 디트로이트에서 보스톤 레드삭스로 트레이드.
4월 4일 볼티모아 전에서 2번째 노히트노런 달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2년 레드삭스에서 LA다저스로 이적

2004년 처음으로 FA 신청

2005년 템파베이 데빌레이즈와 마이너 계약
6월 15일 블루워즈 전에서 미일 통산 200승 달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7월 16일 전력외 선수로 통보 받고, 10일후 해고... 뉴욕 양키스와 마이너리그 계약

2006년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마이너 계약
6월8일 계약 해제
사용자 삽입 이미지

6월말 오른쪽 팔꿈치 수술....

2007년 베네주얼라의 카라카스 라이온즈에 입단.
10월 20일 1이닝만 던졌으나 1년반만에 등판 (피안타 하나, 삼진,사사구,실점 0)

2008년 캔사스시티 로얄즈와 마이너 계약...
수술한 오른쪽 팔꿈치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그의 트레이드 마크인 토네이도 와인드업 모션을 포기, 셋포지션으로 투구폼을 고칠 것이라고 언론에 보도됨...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의 토네이도 피칭을 다시 못보게 될지도 모른다...


그리고 3월 11일!

다시선 마운드에서 (오픈전이지만)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상대로 3이닝 4안타 2실점 1삼진 1사구의 피칭을 선보인다. 투구 내용은 만족스럽지 못했지만 987일만에, 말이 쉬워 987일이지...3년만에 메이저리그 팀을 상대로 승리투수가 되었다.. .

터미네이터의 I ll be back 보다 더 감동적인 복귀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가워요. 오랫만입니다.

파란만장하다 는 표현이외에 달리 표현할 말이 생각나지 않는다.

결코 포기하지 않는다. Never give up을 몸으로 실천하고 있다.
다른 일본 프로야구 선수들은 일단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가, 성적 안되거나, 부상당하거나, 팀에서 해고 되면...다시 일본으로 돌아와 편안하게(? 편하진 않겠네...) 노장대우 받으며 야구를 계속하는 경우가 많은데 노모는 끝까지 메이저리거를 고집한다. 왜일까?

내 평소에 TV광고에 혹하여 물건을 사던지 하지 않는데,
작년에 노모가 출연한 CM , 기린 음료의 Z7이란 음료수..

"3번째 노히트노런...현역 선수로 계속 뛴다."는 CM보고서는 감동먹고 사먹었다.

하필 BGM도 Topgun이었다...(이 광고 분명히 30대 남성을 타겟으로 해서 만든게 분명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jpg입니다. 동영상 보실려면 아래 링크.

http://www.beverage.co.jp/product/cm/z7/


야구 입으로 하는게 아니다.

노모 히데오는 포스팅 앞에서 던진 의문,
"무얼하러 갔을까?" 의 답을 계속 찾아 다니는 중이겠지..

정말로 몸이 말을 안 들어서 은퇴하는 그날까지, 계속 맘속으로 응원할 것이다.

힘내라 노모 히데오!

********************
노모 히데오 통산 야구 성적
********************

*** html로 표로 해서 넣었더니 레이아웃도 깨지고 글자도 커지고 안 좋아 보여, 그림화일로 해서 올립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덧붙여,

노모히데오가 미일통산 200승 올린날 신문 기사... 개척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월 12일 구글 뉴스 검색해보니 닌텐도DS 야구 게임으로 "프로야구 팀을 만들자"란 게임이 나오는데 그 게임에 노모가 나온다고 한다.
野茂選手
이 얼굴이, (40살 자기 얼굴에 책임져야 할 나이..충분히 책임(?)진 얼굴로 보인다.)

ニンテンドーDS用ソフト「プロ野球チームをつくろう!」に登場する野茂英雄投手(c)SEGA 社団法人 日本野球機構承認 NPB BIS プロ野球公式記録使用 社団法人 全国野球振興会公認

이렇게 바뀌었다...개임속에서...

닌텐도DS는 없고, 야구 게임은 안해봐서 모르겠으나... 역시 CG보다는 현실이 좋다.
신고
  1. BlogIcon 둠헤머 2008.03.13 23:49 신고

    일본스타일의 야구를 그다지 좋아하진 않지만 한사람의 야구팬으로서 존경받아 마땅한 선수라고 생각하는 선수입니다.
    도전이 아니라 아집이라고 표현하는사람도 있겠지만 자신이 할수있는 끝까지 도전하는 저모습은 같은 남자로서 멋지다는 생각이 들게 합니다.

  2. 노모광팬 2008.03.23 22:18 신고

    노모 검색하다가 와봤네요.. 충분히 먹고살만한데도...끝까지 야구가 전부라고 외치며

    마운드를 찾아다니는 열정남 노모...

    행복한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노모 로 할수있는 게임은 다 사서 해보려고 합니다 ㅡ.ㅡ;;;(근데..돈이...없네...)


    노모도 짱이지만.. 그걸 알아보시고 열정글 쓰신 님도 짱

    • 댓글 감사합니다.

      노모를 보고 있으면 그의 꿈을 쫓는 모습을 보면서 용기를 받을 수 있어 좋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