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베트 문제로 중국정부의 대응이 국제사회에서 비난 성명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티베트 불교의 최고지도자 달라이 라마 14세가 미국을 방문하기 전에, 4월10일 아침 인도를 경유해서 일본 나리타 공항에 도착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라이 라마 14세는 11일부터 미국에서 열리는 이벤트에 출석하기 위해 시애틀로 향하는 도중, 비행기를 갈아타기 위해 일본에 들렸다 (공식적으로는). 망명지는 인도에서 -> 10일 오전6시에 일본에 도착하였다.

공항에는 혹시 있을지 모르는 중국 띨빵들의 테러에 대비하여 엄중한 경계가 펼쳐졌으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중 경계 이미지)

비행기에서 내린 달라이 라마 14세는 모여있던 취재진들을 향해 손을 흔들어 보인 후,

마중나온 차를타고 공항 근처의 호텔로 향했다.

달라이라마는 오후에 도착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고, 티베트 문제로 중국정부와의 대화와 북경 올림픽의 성화 봉송에 관한 일련의 항의 운동에 관해 발언이 주목된다.

중국정부가 일본에 뭐라 틱틱거릴지도 주목된다.

소스는 NHK 뉴스;
신고
달라이 라마가 미국 방문한 뒤에 일본에도 잠깐 들렸다가 갈 모양이다.
일본 정부는 이에 대해, 통과 비자라나? 트랜짓 비자를 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일본에 달라이 라마가 일본에 방문하지 못하게 할 것을 쭉 요구해 왔고, 이번에 Transit Visa를 발급한 것에 대해서도 강한 불쾌감을 나타내는 성명을 발표했다.

달라이 라마도 일본도 공식적으로는 달라이 라마가 일본에 잠깐 들르는 동안 어떤 정부 관계자와도 만나지 않을 것이며, 정치적인 어떤 회견도 가지지 않을 것이라 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식적인 입장은 이해한다. 공식적으로는 그렇고,

왔다가, 정말 그냥 깊은 산속 옹달샘처럼 세수하러 왔다가 물만 먹고 갈리는 없고, 만날 사람은 만나고, 얘기나눌 건 나누고, 어필하고 싶은건 어필하고 가리라 생각한다.

달라이 라마가 누굴 만나건, 일본에 무슨 볼 일이 있건,
더욱이 일본이 달라이 라마한테 비자를 발급하건 말건, 와서 어떤 사람과 접촉하게 할 것인지,
100% 일본 정부가 할 일이지, 중국이 감놔라 대추놔라 할 일이 아니다.
그런데도 대놓고, 정부 대변인이 공석에서 "니들 만나지 마" "나 상당히 기분나쁘다"라고 노골적으로 얘기한다.

이정도 되면 국가로서, 정부로서 가만히 있는 것이 이상하다.
이번 일본 정부, 후쿠다 총리 및 그 내각은 뭐하고 있는 건가? 얘들은 메조키스트 변태냐?  그렇게 두들겨 맞는대도 계속 때려라라는 스탠스로 있다.

북경 올림픽 일본의 보이코트에 관한 뉴스가 간간히 언론에 나오기 시작했다. 어제 천황 일족이 개막식 불참 등을 바롯하여.

외교적인 굴욕을 당했을 때, 어떤 대응을 하는가에 따라 국민의 지지율이 올라갈 수도, 내려갈 수도 있다.
후쿠다 내각은 안그래도 지지율이 낮은데, 올릴 생각이 별로 없나 보다.

PS: 달라이 라마가 우리나라 방문 계획은 없는 건가? 아니면 방문 신청이 있긴 있었는데 우리나라 정부가 중국 앞에서 알아서 기어서 비공식 물밑작업으로 없었던 일로 했는지? 아니면 달라이 라마가 우리나라는 방문해도 별 의미가 없다 판단, 아예 일정에 없었는지... 체력은 국력이다... 아 씨바..또 생각났다. 여자 핸드볼도 그렇고, 김연아도 그렇고 정말 국력이 강하고 봐야 된다..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