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윤복의 이 그림과 같은 남자 심리, 조선 시대나 지금이나 변함없다 믿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짧은 치마 입은 여성의 다리를 몰래 촬영한 것은 무죄이다란 판결이 난 것에 대해 여러 의견들이 분분하고 있다.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 얘기가 될 것 같은데,
여자가 보여주고 싶어하는 노출이 문제인가 남자가 몰래 보고 싶어 하는 관음이 문제인가로 정리할 수 있을 것 같다.
결론부터 얘기하면 노출과 관음, 이 둘 사이의 밸런스,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노출과 관음의 균형이 이루어지지 않은 예로,

짧은 치마를 입은 여학생이 캠퍼스에서 수업도 듣고, 점심도 먹고, 친구들과 수다도 떨고, 평범한 일과를 보내고 있는데, (이럴 일은 만무하지만) 주변의 수많은 남학생들이 그녀 다리에는 눈길 한번 주지 않고 치마 아래 부분은 무시했다 란 상황이 발생한다면, 이 여학생은 다시 그 짧은 치마를 입을까?

유명한 여배우가 영화제 시상식에 가슴 움푹 패인 옷을 입고 나갔는데, 다음날 신문, 방송에 얼굴과 다리 부분만 클로즈업되고 강조했던 (자신이 생각하기에) 가슴 부분 사진은 한장도 안 실렸다면, 아~ 홍보효과 만점이었어 라고 뿌듯해 할까?
(여자분 다른 의견 있으시면 댓글로.)

보이지 않는 부분, 가려져 있는 부분을 억지로 보려 한다면, 두말할 것 없이 범죄가 된다.
하지만 보인다면, 시선이 그쪽으로 가는 것이 자연스럽다. 억지로 안 보려고 하는 마음을 가지는 것이 오히려 부자연스럽다.

사회적으로 아무 해악없이 노출을 즐기는 여자 vs 역시 아무 민폐끼치지 않고 관음을 즐기는 남자, 이 둘 사이의 균형이 맞춰져 있다면 아무 문제없이 건전한 남녀관계가 유지될 것이다.
윗 문장에서 여자와 남자를 바꿔 써 넣어도 등식은 성립한다.

이번에 무죄 판결이 내려진 그 남성의 경우, 사진을 일부러 고의로 찍었다 는 것이 문제이다. 다리 사진을 찍힌 여성의 경우 자신의 다리 사진이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인터넷에 떠다닐수 있다는 불안과 모르는 남자가 자기 사진을 감상하며 즐길지도 모른다는 불쾌함을 느끼게 되었으므로 이번 판결은 무죄가 아니라 유죄라고 생각한다.

변명의 여지가 많지만, 우연히 찍힌 것과  고의로 찍은 것은  그 의미가 천지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출처: 아키바블로그 http://www.akibablog.net/)

일본 아키하바라 블로그에서 본 기사인데, 뭐하는 가수인지 배우인지 모르겠으나 노출증은 중증으로 보이는 한 여성이 노상에서 속옷을 보여주며 사진 찍기 좋게 포즈를 취해주는 스트리트 퍼포먼스 (홍보 활동의 일환으로)를 했다.
우리나라 DC인사이드와 성격이 비슷한 (저는 두 사이트에 달려 있는 댓글들을 보며 이렇게 느낌니다만) 일본 2ch에서 이 노출증 여자를 옹호하는 글 보다는 비난하는 글들이 더 많다.

이렇게 노골적으로 보여주고, 노골적으로 찍고 있다면, 이는 대놓고 벌이는 음란 퇴폐의 현장,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법적으로 경범죄나 미풍양속 위반 무슨 죄로 벌금형 정도의 죄일려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국은 이리 되지.
(사진출처: 아키바블로그 http://www.akibablog.net/)

정상적인 사고 방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윗 사진의 여자처럼 하고 싶은 분도, 카메라들고 몰려들어 있는 남자들 처럼 하고 싶은 분도 없다고 생각한다.
만약, (우리나라에서도 가능할지 의문이지만) 길을 걷고 있다가 위 예와  같은 상황이 발생한다면 "와우!!"라 생각하고 한 눈빛 두 눈빛  쭈뼛쭈뼛  보고서 자기 갈 길을 가지, 디카 꺼내어, 휴대폰 꺼내서 저렇게 몰려든다면 정상이 아니다.
저 시츄에이션을 부럽다! 역시 일본 최고!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저 사진 속 인물들과 동일레벨로 사회적으로 상당히 낮게 평가받게 된다는 사실을 명심하시길.

적정선, 도를 넘어선 노출을 즐기는 여성에게는 그에 상응하는 관음증의 남성들만 모이고, 지나치게 관음에 집착하는 남성은 또한 그렇게 보고 싶어하는 그 대상을 절대 볼 수 없는 곳에 격리 수감될 가능성이 높다.

Balance.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