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5년 9월 21일 나는 죽었다" 라는 쇼킹한 나래이션으로 시작되는 애니메이션 반딧불의 묘.

일본의 군국주의가 어쩌고, 반성이 어쩌고, 물타기가 어쩌고 하는 논쟁도 있지만 잠시 옆에 두고,
전쟁통에 고아가 된 불쌍한 남매의 생활중 빠질 수 없는 소품으로 등장하는 것이
사쿠마 드롭스란 사탕인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장면,

깡통에 들어있고, 석유 드럼통 같은 철제 뚜껑으로 열고 닫는 케이스인 이 사탕이,

지금도 슈퍼마켓에서 팔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모님에게 물어보니 옛날부터 쭉 있었다고 한다.

맛은 ...그냥 사탕이다..싸구려 사탕...사탕이니까 달긴 달다.

이렇게 생활에 밀접하고 익숙한 소품을 사용하니까, 남매의 슬픔이, 불쌍함이 한결 더 와 닿는 거겠지..(이 사탕맛을 알고 있는 일본인들은, 그냥 사탕이라 생각하고 보는 미국인들 하고는 위 장면을 보는데 임팩트가 분명 다를 것이다.)


한국에서 아기 공룡 둘리 새로 제작해서 방영중이라고 하는데, 둘리 배경이 80년대 아니었나?
보물섬, 김수정 전성기니까..
리얼리티를 강조한 만화는 아니지만, 둘리에서도 배경으로 포니2가 지나간다던지, 검정색 다이얼 전화기를 살짝 놓아둔다든지, 티나 크래커, 쌕쌕이나 봉봉 같은거 그려 놓으면 작은 것이지만 팬들을 더 끌어 모을 수 있지 않을까?
노스탈지러 라고 하나?

장동건의 "친구"도 같은 맥락으로 용달차에서 연기 뿜는 소독차랑 칠성사이다(이 장면 나왔나? 다른 영화였나?) 같은 세세한 미장센으로 팬들을 사로잡지 않았는가.
본론으로 돌아와서..

전쟁은 가슴 아픈 사연들을 너무 많이 만들어낸다.
반딧불의 묘에 나온 남매보다 슬픈 현실들이 지금 팔레스타인, 이라크 등 전쟁터에서 수도 없이 생겨나고 있다. 지금도, 지금도.

아...거 사탕 하나로 반미, 반전으로 이어진다.

눈물나서 더 못 쓰겠다.

신고
  1. pcs 2009.04.28 17:04 신고

    저 만화에서 가장 아쉬운 점은 `극명하게 사실만을 보여줬다`고 주장하지만,
    실은 일본인 입장에서 보고 싶은 현실만을 그린 걸 겁니다. (전쟁에 희생되는 죄없는 어린이)

    하지만 반대로 저 전쟁이 태초에 누구에 의해 시작됐고,
    승리할 가능성 없는 전쟁의 무리한 장기화로 희생자를 늘린게 과연 누구 때문인지를 생각하면 그저 적국만을 탓하기엔 뭔가 아쉬운 것도 사실입니다.
    게다가 저 나라에 의해 침략받은 국가의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는 저런 입장의 주장이 정말이지 소름끼치기 그지 없습니다.
    `불쌍한 아이들`을 마치 일본 전체의 입장으로서 `전쟁 피해자 일본`을 정당화 시키는 수단으로 써먹는 듯 한 느낌이 강하게 드니까요.

  2. 입하여 블로그전

포켓 몬스터, 줄여서 "포케몬"을 알고 계시죠?
세계적으로 엄청나게 팔린 (어떤 형태로든) 유명한 캐릭터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휴 많기도 많다.

이 포케몬이 실은 닌텐도가 저작권을 가지고 있는 작품입니다.

닌텐도는 이 포케몬이라는 캐릭터 들을 이용해서, 2차이용, 3차이용을 활용해 전세계 어린이들과 (일부 어른들)의 마음을 사로 잡아 떼돈을(말그대로 떼돈을) 벌여들였습니다.

이른바, 판권 비즈니스!! <- 오늘의 키워드입니다.

1-1.포케몬의 애니매이션 시리즈부터 , 시~작!  일단 공중 지상파 방송으로 포케몬을 방송합니다. *테레비 도쿄에서 시작했고 아직도 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케몬 애니메이션


1-2. 위성방송, 케이블 방송으로 방영권을 팝니다. 2차 이용!

1-3.극장판용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하여, 여름방학, 겨울방학때마다 상영, 수익을 올립니다. 극장판만 가지고 전세계 46개국에서 올린 수익이 2002년까지 2억8천만 달러입니다...극장판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극장판 포케몬 무비


1-4. 외국 방송국들에 포케몬 TV애니메이션과 극장판 무비의 방영권을 팝니다. 세계68개국, 25개국어 이상으로 더빙되어 방영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도 SBS에서 방영했죠. 물론 한글로
.

1-5. 비디오, DVD로 제작해서 판매합니다. 세계각국 언어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케몬 DVD 세트


1-6. 아직도 끝나지 않았습니다. 인터넷 방영권을 판매합니다. 곰TV에서 만약 포케몬이 방영된다면 그래텍은 닌텐도에게 포케몬의 인터넷 방영권을 산 것이 됩니다. 가격은 얼마 정도인지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에서 인터넷 방송되고 있는 포케몬 관련 방송.. . 쇼코탕이라는 유명 아이돌과 개그맨들도 출연합니다.

자..애니메이션 방송 관련은 이정도로 하고,

2-1.게임 소프트웨어를 만듭니다. 일단 게임보이판으로 포케몬 게임을 만들어 7200만개 이상 팔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임보이용 포케몬 게임중 하나


2-2. 게임 소프트가 엄청나게 팔린 덕에 "게임보이" 게임기 자체도 세계에서 1억개 이상 팔렸습니다. 닌텐도는 닌텐도DS처럼 게임기 자체도 생산하는 하드웨어 메이커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임보이 게임기


3-1. 장난감으로 만들어서 팝니다. 캐릭터 상품이죠. 그중 가장 크게 성공한 것이 포케몬 카드게임 입니다. 전세계에서 130억장 이상 팔렸습니다. 지구 사는 사람들 전부에게 2장씩 나눠줘도 되는 숫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케몬 카드


3-2. 장난감의 응용으로 학용품류 연필, 필통, 책받침, 공책을 만들어 팝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닌텐도 포케몬 학용품


3-3, 식품에도 적용가능합니다. 겉포장이 피카추인 빵, 피카쥬 모양의 초코렛, 케익 등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심지어는 포케몬 누들, 컵라면입니다.


4-1. 출판물로 전개합니다. 포케몬 만화책, 잡지, 전문지, 게임공략집, 동화책 등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케몬 게임공략집, 100마리 포케몬 필승 가이드 ^^;;


1부터 4까지 해서 닌텐도는 도대체 지구상에서 얼마를 벌었을까요?
저도 몰라요. 며느리도 몰라요. 천문학적으로 많은 돈을 벌었다는 건 쉽게 상상할 수 있습니다.

포케몬이라는 캐릭터를 이용한 이런 매카니즘의 판권비즈니스로 닌텐도는 세계 제일의 게임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자본금을 모을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모은 돈이 닌텐도DS와 Wii 등의 개발비로 돌아갔겠지요.

우리나라도 캐릭터도 이런 세계적으로 성공한 마케팅을 벤치마킹하여, 산업으로 성장시켜 나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둘리...부천에서 키우려고 키우려고 노력하는 것은 알겠는데 너무 아마추어틱합니다. 민간 기업이 추진하는 것이 아니라서 그럴까요?

태권V도 너무 아쉽습니다.

기적에 가깝게 "포로로"가 외국에 까지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환영할 쾌거입니다.

우리나라가 처음부터 지금 포케몬의 성공 케이스를 바라는 건 당연히 무리입니다.  첫숫갈에 배부를리도 없고, 천리길도 한걸음부터입니다.

많이 늦은 감이 있지만 늦었다고 느꼈을때가 가장 빠른 때라고...어디선가 들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이팅! 우리나라 판권 사업!


자료 출처: 일본 경제산업성 "アニメーション産業の現状と課題" , Wikipedia의 ポケットモンスター

신고
  1. BlogIcon 유머조아 2008.03.14 21:49 신고

    대~단해요, 재팬.

  2. park 2008.03.14 22:24 신고

    우리나라에서 포켓몬을 만들었다면 폭력적이며, 교육적이지 못하고 어린이에게 자연환경과 과학에 대한 꿈을 심어줄 수 없다며 폐기되었을 것입니다. 20년 후 즘 만화는 애들이나 보는 것이라는 생각의 기성세대가 완전히 저물때쯤 발전할듯.

  3. BlogIcon sai 2008.03.14 23:41 신고

    포켓몬이 닌텐도 것이었군요
    다른건 잘 모르겠지만, 포켓몬 빵중에 초코롤빵은 정말 맛있었단...

  4. 테클걸자 2008.03.14 23:58 신고

    저~~ㅇ말 이런 개념글에 태클을 걸고 싶지는 않지만 말이죠.. 포켓몬은 Game Freak에서 최초로 제작한 '게임'입니다(닌텐도가 아님). 게임이 인기가 있으니 애니메이션으로 만든거구요. 약간 순서가 바뀌고 아주~ 조금 내용상 오류가 있었지만 잘 봤습니다 ㅎㅎ 궃적인 수익자료가 올라온 게 정말 보기 좋네요;; 출처도 같이 적어 주시면 더 감사할텐데;;

    • BlogIcon 포케 2008.03.15 16:29 신고

      다시 설명 드리지만 포켓몬 주식회사는 닌텐도에서 출발하지 않았습니다.
      게임프리크는 완전히 다른 독립법인이고(닌텐도 지분에 의한 회사가 아닌.) 말씀하신 비유에 계열사와 같은 존재가 아닙니다.
      다시 말씀드리면 닌텐도는 타지리 사토시씨가 6년간에 걸쳐 개발한 포켓몬이라는 시스템을 라이센스로 돈 주고 산 관계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닙니다.
      포켓몬 주식회사는 게임프리크에서 발전한 형태의 라이센스 총괄 법인입니다.
      잘못된 정보는 독이 될 수 있다 생각됩니다만...

    • "포케"님께서 지적해 주신 내용이 맞습니다.
      오해를 불러 일으켜 죄송합니다.

  5. BlogIcon 포케 2008.03.15 00:09 신고

    뭔가 잘 못 알고계신 것 같아서 설명드립니다.
    게임프리크라는 게임회사에 타지리 사토시라는 분이 구체적인 설정을 가져와 그것을 토대로 적색과 녹색을 베이스로한 게임 패키지를 내놓은 것이 발단입니다.
    이후 게임이 대히트하자 TV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고 TV 애니메이션도 대히트하자 극장판 애니메이션을 제작, 이것도 전세계적으로 대히트 하면서 판권도 여기 저기에 팔려나갔고 비즈니스의 규모가 커지자 독립 법인인 포켓몬 주식회사가 설립되었습니다.
    현재는 한국을 비롯한 전세계에 포켓몬 주식회사의 지사가 설립되어 있고 포켓몬 관련 상품 숍인 포켓몬센터도 운영되고 있습니다.
    포켓몬 방송으로 가장 중심이 되는 방송은 TV도쿄계열의 포켓몬다이스키클럽입니다.

  6. BlogIcon 티에프 2008.03.15 00:28 신고

    포켓몬은 게임이 먼저 개발되었고 그 뒤로 애니메이션 아닌가요?

  7. 얼마 2008.03.15 10:21 신고

    그래서 도대체 얼마를 벌었다는 겁니까?
    정작 중요한 물음에 답이 없네.

    • 10조, 20조? 금액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키워드는 "판권비즈니스", 캐릭터 하나 잘 개발해서 이렇게 다방면으로 마케팅 활용하여, 세계적으로 이렇게 많이 벌었다. 우리도 이렇게 할 수 있지 않을까는 문답.

  8. BlogIcon Restol 2008.03.15 12:10 신고

    [애니메이션총량제]를 따르지 않은 방송사들에게 한국 애니메이션의 미래를 맡겨서는 안됩니다. 그들은 눈앞의 이익에 집착해 국산 애니메이션을 홀대하고 수입 애니메이션을 우대하여 한국 애니메이션계의 창작 의욕을 떨어뜨렸습니다. 서울 YWCA 만화 모니터 지침서에 둘리, 리니지, 열혈강호가 불량만화라고 나와 있는데, 한국 YWCA가 은폐/부인하고 있습니다. 한국 YWCA와 행정기관들이 조작한 국내 방영 애니메이션, 시중만화책 50% 가짜, 만화사냥의 원조입니다. '만화와 애니메이션은 아동의 전유물'이라는 관념을 타파하고, 더 나아가 탄압 세력들을 몰아내, 문화강국 대한민국을 이룩해야 합니다. '신동명천제단' 까페검색

  9. 롯또 2008.03.15 12:39 신고

    괜히 닌텐도가 '장사의 제왕'이란 별명을 얻은게 아니지요. 게임기 업계에서도 소니 플레이스테이션의 대박으로 닌텐도가 몇년간 게임기 점유율이 밀릴때도 '순이익 액수'으로 밀린 해는 2000년 한해밖에 없다는 사실이 그것을 증명하죠. 암튼 닌텐도 장사수완은 참 대단한것 같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