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 (3월 10일) 닛케이신문 1면을 보니, 소니가 국내 휴대폰 판매 사업에 GG를 쳤다는 기사가 톱으로 되어 있었다.

지난번 일본 휴대폰 업계 관련 블로깅에서,
일본 국내 휴대폰 생산 업체가 11개사에서 2개사, 산요와 미츠비시가 GG 쳤다는 소식에 관해 적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 휴대폰 시장을 출하대수로 시장 점유율을 보면, 2007년 총 11억 4천만대 생산중

1위 노키아(핀란드) 38.2%
2위 삼성전자(한국) 14.1%
3위 모토롤라(미국) 13.9%
4위 소니에릭슨 9.0%
5위 LG전자 7.0

이고 (IDC 조사)

일본내 시장 점유율은, 2006년 약 5천만대중

1위 샤프 21,0%
2위 파나소닉 11.4%
3위 토시바 11.1%
4위 NEC 10.1%
5위 후지쯔 8.3%
6위 소니에릭슨 8.0 %

로 되어 있다. (MM 총연 조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에서 발매된 소니에릭슨 휴대전화

5천만대의 8%면 약 400만대라는 얘긴데, 400만대 팔아서는 일본내에서 그리 수익성 좋은 사업이 안된다는 얘기, and 좁은 일본 시장, 특수한 일본 시장에서 박터지게 싸우느니, 국내 휴대폰 사업은 축소하고 세계 시장에 집중하겠다는 포석으로 해석된다.

일단은 일본에서 제일 큰 이동통신 서비스인 NTT DoCoMO 용 휴대전화 생산만 철회한다고 발표했으나, 이는 50% 넘게 줄인다는 말이므로 다른 캐리어용 휴대전화도 오래 생산하지는 않을 것 같다. 한발한발 후퇴하기...이지만 처음 한발자국을 길게 뺐다.

올바른 선택이라고 생각한다.

일본 국내에서는 날고기는 샤프나 파나소닉이지만 세계 휴대폰 시장에서 보면, 그 시장 쉐어가 미미하다. 앞으로 중국, 러시아, 브라질 등 신흥 경제 대국에 휴대폰을 팔려면 일본 모델로는 어림도 없다. 너무 잘 만들어 놔서(?) 아이러니하네.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