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부브카 (BUBKA)" 라는 주간지가 있다.

(미안, 썬데이서울 , 부브카랑 비교해서...), 썬데이서울과 같은 주간 가쉽 잡지이다.
지하철의 신문 가판대나 책방에 가면 그냥 한켠에 진열되어 있다.

근데 이 잡지에 주로, 중국, 북한, 우리나라 헐뜯기에 관한 기사가 자주 실린다.
SAPIO라는 극우 꼴통 잡지(절대 안 팔릴 거 같은 내용에, 무슨 맨인블랙 외계인 기사 같은 기사들만 실리는데 잡지사가 운영된는게 신기하다.)와 더불어, 이 잡지도 극우 잡지로 볼 수 있는데,

오늘 포스팅에서 꼭집은 이유는, 내가 좋아하는 영화 "박치기"에 관해, 지맘대로 기사를 실었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일본인을 비하해서 부르는 단어 "쪽바리", 중국인을 비하해서 부르는 단어 "짱개"...이런 단어 일상생활에서는 사용할 지 몰라도, 잡지상에서 사용하는 것은 편집자의 윤리 문제다.
이 기사에서는 줄기차게 우리나라 사람을 비하해서 말하는 "촌 チョン"이란 단어를 사용하고 있다.

2. 재일조선인, 한국인들이 실상은 우리나라에 있을때 "백정" 계급에 속하는 최하층이 대부분으로, 본국에서도 차별을 받다 견디다 못해 일본에 밀입국하여 토지를 불법점령한 범죄자로 취급하고 있다.

3. 일본에 의한 강제연행 이란 사실 자체를 거짓이라 부정한다. (뉴라이트랑 노선이 일치하네)

4. 한글로 번역하면 전달이 좀 애매한데, 읽어보면 계속 비웃는 듯한 깍아내리는 어조로 기사를 써 내렸다.

얘네들이 멍멍 거리는데 일부러 답변해주거나, 같이 놀아줄 필요는 없고.

살다 보면 별별일이 다 있고, 별별 사람이 다 있으니,

이런 잡지가 세상에 존재하는 것은 당연하다.
사람 생각이...이쪽에 치우친 사상이 있으면 저쪽에 치우친 사상도 있는거지...다양성은 존재해 줘야 한다.
뉴라이트가 아무리 뻘짓을 하고 다녀도, 존재는 인정해줘야한다. 그런 놈들도 있구나..정도로... 때려잡자 공산당, 쳐죽일 놈들은 아니다.

하지만, 그 이상이 되면 문제 있다고 생각한다. 예를 들어 대다수 유권자의 투표로 국회의원이 된다든지... 만에 하나 교과서가 채택된다든지..

뉴라이트라는 집단이 잡지사를 만들어서 잡지를 출간하면, 이 잡지랑 궁합이 잘 맞을 듯하다.
얼마나 팔리는지 알고 싶다. 뉴라이트는 주간지 하나 만들어 보라... 3류끼리 잘 놀아라.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연아의 유일한 단점이 "국력"이랬나?

국력이 약해서 일본에서 대대로 고생했던 사람들을 그린 영화 "박치기"

다시 봐도 가슴에 찡~ 하고 느껴지는 무언가가 있었다. 박치기에는...

영화에서는 이 유튜브 동영상의 가사로 번역했다. 찬찬히 음미해 보시길...


김연자가 부른 임진강보다,
http://www.youtube.com/watch?v=8vMJ8UWs_Fs&feature=related

원래 가수 フォーク・クルセイダーズ 포크 크루세이더즈가 부르는 임진강보다도,
http://www.youtube.com/watch?v=1-eJDL3zLCQ

난 박치기의 이 배우가 부르는 임진강이 더 좋다.


イムジン河 水清く
とうとうと流る
임진강 맑은 물, 도도하게 흘러간다.

水鳥自由に むらがり飛びかうよ
물새들은 자유롭게 무리지어 넘나든다.

我が祖国 南の地
おもいははるか
남쪽 내조국 생각, 멀기만하고

イムジン河 水清く
とうとうと流る
임진강 맑은 물, 도도하게 흘러간다.

北の大地から
南の空へ
북쪽 넓은 땅에서 남쪽 하늘로

飛びゆく鳥よ 自由の使者よ
날아 가는 새들아, 자유의 사자야

だれが祖国を
二つにわけてしまったの
누가 조국을 둘로 갈라 놓았나

誰が祖国をわけてしまったの
누가 조국을 갈라 버렸단 말이냐.

イムジン河 空遠く
虹よかかっておくれ
임진강 하늘 멀리에
무지개야 나타나 주렴

河よ おもいを伝えておくれ
ふるさとをいつまでも
忘れはしない
강이여 내 마음을 전해 줘
고향 생각은 영원히 잊지 않을거야

イムジン河 水清く
とうとうと流る
임진강 맑은 물은 도도히 흘러간다.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