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베트 문제로 중국정부의 대응이 국제사회에서 비난 성명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티베트 불교의 최고지도자 달라이 라마 14세가 미국을 방문하기 전에, 4월10일 아침 인도를 경유해서 일본 나리타 공항에 도착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라이 라마 14세는 11일부터 미국에서 열리는 이벤트에 출석하기 위해 시애틀로 향하는 도중, 비행기를 갈아타기 위해 일본에 들렸다 (공식적으로는). 망명지는 인도에서 -> 10일 오전6시에 일본에 도착하였다.

공항에는 혹시 있을지 모르는 중국 띨빵들의 테러에 대비하여 엄중한 경계가 펼쳐졌으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중 경계 이미지)

비행기에서 내린 달라이 라마 14세는 모여있던 취재진들을 향해 손을 흔들어 보인 후,

마중나온 차를타고 공항 근처의 호텔로 향했다.

달라이라마는 오후에 도착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고, 티베트 문제로 중국정부와의 대화와 북경 올림픽의 성화 봉송에 관한 일련의 항의 운동에 관해 발언이 주목된다.

중국정부가 일본에 뭐라 틱틱거릴지도 주목된다.

소스는 NHK 뉴스;
신고
달라이 라마가 미국 방문한 뒤에 일본에도 잠깐 들렸다가 갈 모양이다.
일본 정부는 이에 대해, 통과 비자라나? 트랜짓 비자를 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일본에 달라이 라마가 일본에 방문하지 못하게 할 것을 쭉 요구해 왔고, 이번에 Transit Visa를 발급한 것에 대해서도 강한 불쾌감을 나타내는 성명을 발표했다.

달라이 라마도 일본도 공식적으로는 달라이 라마가 일본에 잠깐 들르는 동안 어떤 정부 관계자와도 만나지 않을 것이며, 정치적인 어떤 회견도 가지지 않을 것이라 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식적인 입장은 이해한다. 공식적으로는 그렇고,

왔다가, 정말 그냥 깊은 산속 옹달샘처럼 세수하러 왔다가 물만 먹고 갈리는 없고, 만날 사람은 만나고, 얘기나눌 건 나누고, 어필하고 싶은건 어필하고 가리라 생각한다.

달라이 라마가 누굴 만나건, 일본에 무슨 볼 일이 있건,
더욱이 일본이 달라이 라마한테 비자를 발급하건 말건, 와서 어떤 사람과 접촉하게 할 것인지,
100% 일본 정부가 할 일이지, 중국이 감놔라 대추놔라 할 일이 아니다.
그런데도 대놓고, 정부 대변인이 공석에서 "니들 만나지 마" "나 상당히 기분나쁘다"라고 노골적으로 얘기한다.

이정도 되면 국가로서, 정부로서 가만히 있는 것이 이상하다.
이번 일본 정부, 후쿠다 총리 및 그 내각은 뭐하고 있는 건가? 얘들은 메조키스트 변태냐?  그렇게 두들겨 맞는대도 계속 때려라라는 스탠스로 있다.

북경 올림픽 일본의 보이코트에 관한 뉴스가 간간히 언론에 나오기 시작했다. 어제 천황 일족이 개막식 불참 등을 바롯하여.

외교적인 굴욕을 당했을 때, 어떤 대응을 하는가에 따라 국민의 지지율이 올라갈 수도, 내려갈 수도 있다.
후쿠다 내각은 안그래도 지지율이 낮은데, 올릴 생각이 별로 없나 보다.

PS: 달라이 라마가 우리나라 방문 계획은 없는 건가? 아니면 방문 신청이 있긴 있었는데 우리나라 정부가 중국 앞에서 알아서 기어서 비공식 물밑작업으로 없었던 일로 했는지? 아니면 달라이 라마가 우리나라는 방문해도 별 의미가 없다 판단, 아예 일정에 없었는지... 체력은 국력이다... 아 씨바..또 생각났다. 여자 핸드볼도 그렇고, 김연아도 그렇고 정말 국력이 강하고 봐야 된다..
신고
중국이 북경올림픽 개회식에 일본 천황과 황태자를 비롯한 왕족들을의 출석을 요청한 것에 대해 일본 정부는 4월1일(설마 이런 민감한 문제가지고 만우절 낚시 안하겠지?? BBC 하늘 나는 펭귄은 잘 봤다..) 이 요청을 수락하지 않는 방침을 굳혔다.

중국제 농약 만두 중독 사건, 티베트 폭력 진압 문제등 불안정요인이 많이 산재해 있고, 시기적으로도 아직 이르다고 판단.

북경올림픽 개회식에는 유럽 각국이 참가를 보이콧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천황 대신 일본 정부는 누구를 참석시킬 것인 가에 대해서는 아직 미정인 상태라고. (일본 외무성 간부)

이 문제에 대해서 궁내청(천황 전속 기관, 아주 비하해서 말하면 옛날 내시들이 하는 일 하는 시중드는 기관이고, 좋게 알기 쉽게 말하면, 황실 유지를 위한 모든 일을 관리하는 기관)과 외무성은 원래 소극적으로 "2월달에 독만두 사건 이래, 천황 출석은 안하는 방향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국제적으로 주목 받고 있는 티베트 문제가 일어난 지금은 더욱더 상황이 아니올시다."고

북경올림픽 개회식에 중국은 아테네 올림픽때 모인 각국 지도자, 대통령 등 귀빈은 60몇명이었으나, 북경에는 그 보다 많은 수가 모인다."라 하고 각국 귀빈의 초빙을 추진해 왔다. 누구맘대로...오고 가고 니덜 맘대로야

일본천황은 1992년에 "천안문사태"로 국제사회에서 고립되어 있던 중국을 방문했었다.
이때의 방문은 "중국측에 이용되었다." "서방측의 제재를 타개하기 위한 가장 적절한 돌파구였다."라는 측면이 있는 것을 부정할 수 없다고.(일본 정부 관계자)

얼굴 마담은 괴롭다. 92년에도 정말 가고 싶어서 갔을까. 누군가 가라고 하니까 갔겠지...언제나 얼굴에는 스마일 스마일, 웃는 얼굴로 항상...

중국은 세상이 니들 맘대로 움직이지 않는다는 걸 알아야 한다.
그 건방진 태도 좀 고치라. 중국 정부가 그러니까 국민들도 태도가 아주 그냥...

아 이거 남말이 아니네. 우리나라 이명박 정부도 그리 큰 소리 칠 수 있는 시츄에이션이 아니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은 2007년 오사카 세계육상 선수권 대회(IAAF世界陸上2007大阪 ) 개회 선언을 하고 있는 일본천황

기사 원문은 일본산케이 신문(일본의 대표적인 우익 신문중에 하나입니다.);
 
http://sankei.jp.msn.com/politics/policy/080402/plc0804020108000-n1.htm
신고
  1. BlogIcon filmstyle 2008.04.02 11:54 신고

    천황이 아니라 일왕입니다. 표현 고쳐주세요.

    • 싫어요.

      1.제 블로그이고, 저는 천황이란 호칭에 문제 없다 생각합니다.
      2.울나라 왕족이 옆나라가서 왕하면서 그 호칭이 천황이라 되어 있으면 오히려 자부할만한 일이라 생각합니다.

  2. BlogIcon 헤이 2008.04.02 12:16 신고

    일본인에게는 천황.
    그 외 사람들에게는 일왕이라고 불리는게 맞다고 합니다.

    천황이라는 말 자체가 하늘에서 내려온(인정한) 황제라는 뜻이라고 하더군요.

    • "합니다" "하더군요", "카더라"말고, 찾아 보죠.

      천황이라는 말 자체 ->일본의 역대 군주에 대한 칭호.
      http://100.naver.com/100.nhn?docid=146017

      이 이상 무슨 의미를 무슨 뜻을 부여할 수 있을까요?

      역대 왕, 황제 중에 내 애비는 하늘이다 라고 정통성 구라 안 푼 놈 있나? 국내에서는 단군에서 이성계까지 쭉, 외국은 루이 16세나, 이집트 파라오들도.

      일단 정부간행물, 노무현 대통령때 04년까지는 사용한 거 같고,
      http://contents.archives.go.kr/next/archive/viewArchiveDetail.do?archive_mgmt_no=1110100000000800120040225

      국가보훈처는 아직 사용하는거 같고,
      http://mpva.korea.kr/mpva/jsp/mpva1_branch.jsp?_action=news_view&_property=add_sec_1&_id=155274899

      일왕이란 표현은 언론이 주로 사용하는 표현 아닌가요? 시선이 한번 더가고, 논점으로 논쟁거리를 유출시킬 수 있으니까.

      일본안에 "천황이라는 말 자체가 하늘에서 내려온(인정한) 황제라는" 으로 생각하는 사람 숫자는 전통을 구국의 위대한 지도자로 생각하는 사람 만큼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돌대가리들.

  3. BlogIcon 불멸의 사학도 2008.04.02 16:09 신고

    일왕이란 표현이야말로 친일전력이 있는 국내 유력 일간지들이 물타기를 하려고 사용한 용어 아니었던가요...

    천황이라는 용어는 일제시대때 우리 민족이 귀에 박힐 정도로 들어야 했던 용어였던 만큼, 그 말에 담긴 역사적인 의미는 가볍지 않습니다. 이를 잊지 않기 위해서라도 천황이란 용어를 계속 써야합니다. 그리고, 천황이라는 용어를 계속 씀으로써 일본의 왕가는 전쟁을 일으킨 군주의 후손이라는 것을 부각시키는 효과도 있지요...

  4. BlogIcon 장병수 2008.04.03 14:33 신고

    왕정시대도 아니고, 지금에 와서 천황이니 일왕이니 호칭에 대한 문제에 큰 의미를 두는게 이상하네요. 절대권력을 휘두르는 것도 아니고, 민주주의 시대의 뒷편에 상징적인 역할로 존재하고 있는 일본 천황아닌가요. 하나의 상징이 된 '천황'이라는 호칭에 반발하여 일본 국외사람들이라면 '일왕'이라고 해야한다고 하는 주장이 지금 시기에 적절한 것일까요.

  5. 거봉 2008.09.13 10:22 신고

    우리나라에서만 "일왕"이라는 표현을 씁니다. 미국을 비롯한 모든나라에서 "황제"라는 표현을 씁니다. 일왕은 한국이 아직도 일본에대한 열등감을 버리지 못했다는 증거입니다.

  6. BlogIcon 불가리 2008.09.14 23:51 신고

    천황이든 일왕이든 일단 전쟁을 일으킨 장본인인 그네들이 스스로를 인정하지 않는다면 우리가 뭐라 부르든 그놈들이 뭐라고 할 자격은 없다고 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