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5년 9월 21일 나는 죽었다" 라는 쇼킹한 나래이션으로 시작되는 애니메이션 반딧불의 묘.

일본의 군국주의가 어쩌고, 반성이 어쩌고, 물타기가 어쩌고 하는 논쟁도 있지만 잠시 옆에 두고,
전쟁통에 고아가 된 불쌍한 남매의 생활중 빠질 수 없는 소품으로 등장하는 것이
사쿠마 드롭스란 사탕인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장면,

깡통에 들어있고, 석유 드럼통 같은 철제 뚜껑으로 열고 닫는 케이스인 이 사탕이,

지금도 슈퍼마켓에서 팔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모님에게 물어보니 옛날부터 쭉 있었다고 한다.

맛은 ...그냥 사탕이다..싸구려 사탕...사탕이니까 달긴 달다.

이렇게 생활에 밀접하고 익숙한 소품을 사용하니까, 남매의 슬픔이, 불쌍함이 한결 더 와 닿는 거겠지..(이 사탕맛을 알고 있는 일본인들은, 그냥 사탕이라 생각하고 보는 미국인들 하고는 위 장면을 보는데 임팩트가 분명 다를 것이다.)


한국에서 아기 공룡 둘리 새로 제작해서 방영중이라고 하는데, 둘리 배경이 80년대 아니었나?
보물섬, 김수정 전성기니까..
리얼리티를 강조한 만화는 아니지만, 둘리에서도 배경으로 포니2가 지나간다던지, 검정색 다이얼 전화기를 살짝 놓아둔다든지, 티나 크래커, 쌕쌕이나 봉봉 같은거 그려 놓으면 작은 것이지만 팬들을 더 끌어 모을 수 있지 않을까?
노스탈지러 라고 하나?

장동건의 "친구"도 같은 맥락으로 용달차에서 연기 뿜는 소독차랑 칠성사이다(이 장면 나왔나? 다른 영화였나?) 같은 세세한 미장센으로 팬들을 사로잡지 않았는가.
본론으로 돌아와서..

전쟁은 가슴 아픈 사연들을 너무 많이 만들어낸다.
반딧불의 묘에 나온 남매보다 슬픈 현실들이 지금 팔레스타인, 이라크 등 전쟁터에서 수도 없이 생겨나고 있다. 지금도, 지금도.

아...거 사탕 하나로 반미, 반전으로 이어진다.

눈물나서 더 못 쓰겠다.

신고
  1. pcs 2009.04.28 17:04 신고

    저 만화에서 가장 아쉬운 점은 `극명하게 사실만을 보여줬다`고 주장하지만,
    실은 일본인 입장에서 보고 싶은 현실만을 그린 걸 겁니다. (전쟁에 희생되는 죄없는 어린이)

    하지만 반대로 저 전쟁이 태초에 누구에 의해 시작됐고,
    승리할 가능성 없는 전쟁의 무리한 장기화로 희생자를 늘린게 과연 누구 때문인지를 생각하면 그저 적국만을 탓하기엔 뭔가 아쉬운 것도 사실입니다.
    게다가 저 나라에 의해 침략받은 국가의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는 저런 입장의 주장이 정말이지 소름끼치기 그지 없습니다.
    `불쌍한 아이들`을 마치 일본 전체의 입장으로서 `전쟁 피해자 일본`을 정당화 시키는 수단으로 써먹는 듯 한 느낌이 강하게 드니까요.

  2. 입하여 블로그전

쓰레기 블로그라고 과격한 표현을 썼는데 사실 그렇다. 전 인류의 공유공간인 웹공간을 쓸데없이 낭비하고 있는 쓰레기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일본의 유명 포털사이트의 하나인 니프티 Nifty (http://www.nifty.com/), PC 메이커인 후지쯔 Fujitsu가 운영하고 있는 포털사이트이다.

Nifty가 발표한 조사 리포트에 의하면,

일본내 존재하고 있는 블로그의 4할이, 즉 40%가 광고로만 도배되어 있고, 정보발신처로서의 역할을 전혀 하지 않고 있는 돈벌이 수단 스팸 블로그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니프트가 조사한 "스팸 블로그 비율"

니프티는 2004년부터 일본내 블로그 기사 데이터를 수집하는 작업을 해 왔고, 지금까지 일본 전체 블로그의 90%에 해당하는 4억7000만건을 수집했다고 한다.

그리고 그 데이터를 분석하여 마케팅 정보로 활용하고자 하는 정보제공사업을 2006년부터 개시하였다.
그러나 쓰레기 블로그가 너무 많이 증가하고 있어서, 이런 쓰레기를 판별할 수 있는, 분석 데이터에서 쓰레시, 스팸 블로그를 걸러내는 필터링 기술도 개발하지 않으면 안되게 되었다.

■ 뉴스의 단순 인용이나, 의미가 전혀 통하지 않는 글자 조합

일본내 쓰레기 블로그 중 일반 유저들 중 다수가 접하게 되는 것이, 뉴스 기사를 인용했을 뿐 자기 감상이나 기술이 전혀 없는 무미건조한 블로그이다. 새로 발매된 신제품의 이름을 검색했을 때 이런 블로그가 검색되면, 유저 입장에서도 열받고, 그 신제품의 회사 입장에서도, 이를 보도한 언론사 입장에서도 기분 좋은 일은 아니다.

그나마 이런 뉴스 인용 블로그는 읽으면 뜻이라도 통한다. 그러나 의미 불명의 뜻도 전혀 안 통하는 문장의 조합으로만 생성된 쓰레기 블로그도 많다. 일본에서는 통칭 "워드 샐러드「ワードサラダ」"라고 불린다.
유명 연예인의 이름이 마구잡이로 연결되어 있다든지 해서, 검색엔진의 상위에 랭크된 쓰레기 블로그들도 다수 있다.

이런 쓰레기 블로그들은 Google Adsense 같은 부수입 광고를 노린 것들이 대부분이다. 여러 종류의 부수입 링크를 붙여 놓고, 방문자에게 상품의 구입을 권하는 방식과 매춘 알선 사이트, 성인 사이트, 포르노 사이트로의 유입 입구로 개설 된 것도 많다.

쓰레기 블로그를 직접 입력으로 수작업으로 하나 하나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다. 워드 샐러드 자동 생성 프로그램이 인터넷상에서 배포되는 것들도 많이 있어서, 프로그래밍에 관한 지식이 없는 사람이라도 설명에 따라서 설정만 하면 클릭,클릭으로 많은 블로그에 입력 작업이 가능하게 된다.

왜 이런 쓰레기가 늘었는가? 간단히 결론 내리면 돈때문이다. 단순히 "장난"으로 이런 쓰레기 블로그를 만드는 경우는 없다.

■ 블로그 회사에서 삭제하기는 어렵다・・・

블로그 사이트를 운영하는 회사 입장에서도 이런 SPAM BLOG(쓰레기 라고 읽어도 됩니다.)는 쓸데없이 시스템 리소스를 잡아먹기 때문에 짜증나기는 매한가지이지만, 이를 간단히 처치하는 것은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

단순히 뉴스 인용 블로그나, 의미 불명의 비오는 날 중얼거리는 중이 중얼거리는 것 같은 워드 샐러드 블로그라도 이를 입력한 주인장의 권리가 있을 수도 있으니(걱정도 팔자다 일본인들...세심, 소심...아 걱정 많아 정말) 무우 짤라 버리듯 싹뚝 삭제해 버릴 수 없다고 한다.

쓰레기 블로그의 만연을 그냥 지켜보고 있는 블로그 회사의 의도는 잘 모르겠으나, 이런 스팸 블로그를 계속 허용하고 있으면, 겨우 정착된 블로그 문화가 무너져 버릴지도 모른다. 쓰레기를 만드는 인간도 정신 상태를 쇄신할 필요가 있으나, 블로그 사업자도 건전한 블로그 발전을 위한 스팸 대책을 세워야만 한다!

일본 닛케이 신문 기사 원문;
http://it.nikkei.co.jp/internet/news/index.aspx?n=MMITba000009042008
[2008年4月9日/IT PLUS]

일본도 자본주의 사회, 시장 경제 체제...
닛케이 신문에 이런 조사 결과와 기사를 제공한 것은 Nifty이다.

왜??

Nifty가 이런 조사 리포트를 발표한 배경은, Nifty가 "우수한 필터링 기술을 개발했으나 많이들 사세요~"이다.
이 정보 기사로 실어 주세요 하고 Nifty에서 NIKKEI에 비용 지불했을지도 모르겠다.

일본에서 살면서 보니, 이 기사처럼 정말 40%정도는 쓰레기 블로그인 것 같다. 정말 많이 눈에 띈다. 적응되서 이제는 알아서 피해갈 정도로 개인 필터링 능력이 진화하였다 --;;

우리나라는 아직 40%까지는 아닌 것 같지만, 점점 늘어나고 있는 것 같다. 그냥 냅두면 일본과 같은 상황이 될 것 같으니, "타산지석"의 교훈이다. 이런 일 닥치기 전에 미리 미리 대책을 세워두면 블로그문화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신고
  1. BlogIcon 랜덤여신 2008.04.09 17:15 신고

    "단순히 뉴스 인용 블로그나, 의미 불명의 비오는 날 중얼거리는 중이 중얼거리는 것 같은 워드 샐러드 블로그라도 이를 입력한 주인장의 권리가 있을 수도 있으니(걱정도 팔자다 일본인들...세심, 소심...아 걱정 많아 정말) 무우 짤라 버리듯 싹뚝 삭제해 버릴 수 없다고 한다."

    일본인이 걱정도 팔자라고 하셨는데, 이것은 어떤 블로그 서비스든지 마찬가지 아닌가요? 한국도 마찬가지일 것 같은데요.

    • 적어도 Tistory에서는 노출이 심한 선정적인 배너와 사진으로 성인용 사이트로 유도를 목적으로 하는 쓰레기 블로그는 싹뚝 바로 짤립니다.

  2. BlogIcon 성인정보1번지 2008.04.27 22:53 신고

    잘보고 갑니다...번창하는 블러그되세요.^^

블로거들이 많이 애용하는 메타블로그 사이트로 유명한 것이, 올블로그, 블로그코리아, 오픈블로그, 믹시 등이 있다.
얼마전에 어느 블로그 기사에서 믹시가 요즘 많은 인기를 받고 있으며, 세계 전체 사이트 순위에서도 올블이 2천몇백위이고, 믹시가 2천몇백위 --;;(자세하게 기억 못해서 죄송)로 거의 코 밑까지 추격해 왔다는 글을 읽었다.

아, 그렇구나 라고 생각하고, 어제 믹시 mixsh에 가입하였다.

몇시간전에 포스팅한,
섹시 일본 캐릭터 랭킹 Top 20 (Hしたいアニメキャラランキング)

이라는 글이 우연찮게 올블과 믹시에 비교 가능할만한 위치에 동시 노출되었다.

올블로그에서는 이 위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믹시에서는 이 위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 노출되었다. 이 정도 위치면 눈에 잘 띠는 상위 랭킹이므로 서로 같다고 보고 비교해도 무방하다고 생각한다.
위에서 2번째랑 3번째니까..(썸네일을 사이트마다 다른 그림을 따오는 것이 재미있다.)

자, 이런 상태에서

티스토리의 owner에서 유입 경로 트래픽을 살펴보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눈에 봐도 알 수 있다.
올블로그의 판정승이다.

의도적으로 이런 스크린샷을 찍은 것이 아니라, 랜덤으로 10초 정도 간격을 두고 찍어도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믹시로 부터 온 유입자는 많아야 3개 (저 범위 안에서) 정도 였다.

개인적으로 어느 메타블로그 사이트가 훨씬 더 좋다는 감정은 없다.
믹시의 스크롤 할 때마다 밑에서 점점 페이지를 불러오는 기능은 참신하고 편리한 기능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유입 트래픽양에서 믹시가 올블로그 따라 올려면 한참 멀은 것 같다.

신고
  1. BlogIcon Draco 2008.04.08 23:16 신고

    사용자 숫자가 차이가 나고, 구조상 올블로그는 상위에 집중되는 스타일이니 납득할만한 결과 아닌가 싶어요. 게다가 요즘 믹시는 이상하게 작동이 둔하더군요.

  2. 네이블 2008.04.09 00:38 신고

    믹시가 요즘 트래픽이 많이 올라갔다고들 하는데..
    측정 방식에 좀 문제가 있어 보입니다.

    근거로 제시한 다음의 트래픽 측정 값을 기준으로 올블을 넘어 섰다고
    믹시 개발자가 언젠가 포스트에 올린걸 봤는데..

    랭키 닷컴도 마찬가지지만 툴바로 측정되는 값과 실제..
    사이트에서 일어나는 트래픽은 허수가 많아 측정의 정확도가 많이 떨어집니다.

    한마디로 제가 올블 직원이 아닌이상 트래픽을 알수는 없지만..
    믹시가 제시하는 트래픽 기준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을 것 같습니다.
    즉, 올블을 당분간 믹시가 따라잡긴 어렵다는 것이지요.

  3. ㅎㅎ 2008.04.09 00:53 신고

    올블은 17명 vs 믹시는 1명

  4. BlogIcon 주성치 2008.04.09 01:24 신고

    흠..왜 사진이 안보이죠;
    ...라고 해놓고 다시 보니까 가로사이즈가 늘어나서 화면밖에 사진이 가 있었네요;;

  5. BlogIcon Endless9 2008.04.14 12:16 신고

    안녕하세요 Mixsh를 운영하고있는 E9입니다 ^^
    이렇게 비교해 보니 한눈에 믹시의 갈길이 멀다는 점을 느끼게 됩니다.
    여러분들의 의견에 귀 기울여 열심히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덧글. 네이블님// 올블과 비교한 포스트 작성한 적 없습니다 ^^ 경쟁상대라고 생각하지도
    않구요 ^^ 확인 부탁드립니다.

    • Endless9 님, 안녕하세요.
      처음 뵙겠습니다. 블로그에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Mixsh가 Endless9 님 개인이 운영하는 사이트인가요?
      우와~ 대단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