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9일밤, JR 시나가와 역에서 택시를 탄 미군 탈영병 우그보그 (22, 나이지리아 출신)일등병은 타카하시 씨(61)가 운전하는 택시를 타고 카나가와현 요코스카시까지 간 후 택시요금 1만9000엔을 내지 않고, 택시 기사의 왼쪽 어깨를 부엌칼로 찌른 후 도주, 택시 기사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띨빵 새끼는 택시 안에 지 크레디트 카드를 떨어뜨리고 도망가는 바람에 결정적인 용의자로 지명되었다.

이 꼴통은 22일 일본 경찰에 구속되었으며 기소되기 전에 일본 경찰에 신병이 인도되었다. 日米지위협정 체결 이후 5번째로 신병 인수된 미군으로 기록되었다.

그럼 미군 범죄가 일본에서 5,6번 발생 했을까?
물론 천만의 말씀이지...

일본에도 미군 기지가 나라 곳곳에 요충지에 자리잡고 있고,
( 일본어 아시는 분은 참조, 일본 위키피디어에서,
2 都道府県別の米軍施設 일본이 생각보다 꽤 넓습니다.
일본의 "県 현"은 우리나라 "도" 개념이고, 1都1道2府43県, 도쿄 홋카이 오사카, 교토 외에 43현이 있습니다.
무슨무슨현 에 몇 시설...이런 식으로 적혀 있습니다..많죠..)

수만명 미군이 와 있다.
(Wikipedia 일본판에 나와있는데 숫자 더하기 귀찮아서 안했다. 수만명은 맞다.)
이중 타의 모범이 되는 엘리트도 수십명 있겠지만, 그 정반대 싸이코 정신 세계를 왔다갔다하는 Soldier는 몇 명이나 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마스 시-파- 주일 미국대사

주일 미국대사는 이번 카나가와현에서 발생한 택시기사 살인사건으로 인해, 日米지위협정의 개정을 요구하는 의견이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해 "사건 조사에 日米 양국은 전면 협력했으며, 지위 협정은 대단히 잘 작용되었다. 그러므로 개정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한술 더 떠 일본 외무상마저도 협정 개정은 요구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무라 일본 외무상


멋진 나라야...일본... 자국민이 죽어 나가도 알아서 찍소리도 안한다..
이럴땐 언론플레라는 말 들어도 신문 글로도, 방송국 카메라 앞에다 대고, 화내는 척, 항의하는 척이라도 해야 하는게 국민을 위한 서비스 아니야? 공무원이 이렇게 서비스 정신 없어도 되는거야?

주일 미국대사는 "일본이 심문하고 싶을때 제대로 심문할 수 있었다. 신병을 인수할 필요가 있을 때 그렇게 했다. 이번 사건은 지위 협정의 모범케이스 였다고 생각한다."고 지적.

일단 이거 잡수시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나 일본이나 이럴때는 비슷하지.

경제대국이라도 국방을 남의 나라에 맡기고 있으면 나라꼴이 이모양이다. 나라의 위신이란게 없어요...

넘의 나라 군대가 들어 와 있으면 이 지랄을 떨어도 참고 있어야 되요.

착찹하다.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