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술을 좋아합니다.

일본에서 술자리를 가질때 일단 첫 한잔은 "토리아에즈 나마!"라도 종업원에 외치며, 맥주를 주문하면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술이 약한 분들이나, 약 먹고 있어서 불가피하여 마시면 안되는 경우가 생기는데, 이럴때는 논알콜 맥주를 주문하시면 됩니다. 업소에 따라서 파는 술집도 있고 안파는 술집도 있고, 가격도 천차만별입니다.

혹시 논알콜 맥주가 없는 술집이라면...할 수없죠..우롱차나 오렌지 주스로 분위기를 즐기시기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논알콜 맥주는 아니지만, 논알콜 음료들..


일단 가격의 공정성, 통일성을 위해 동네 근처 가게에서 파는 가격을 기준으로 소개합니다.

회사이름, 맥주이름, 알콜 도수, 가격 순서로 적을께요.

잠깐, 논알콜이라면서 무슨 알콜 도수? 지금 장난치심?

일본에서는 알콜도수 1% 미만인 음료가 논알콜 음료라 불리고, 유럽에서는 0.5% 미만인 것이 논알콜 음료로 불린다고 합니다.

"뭐야, 난 0.1%도 못 마셔!" 하는 분은, Backspace 안녕히 가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삿뽀로, 슈퍼클리어, 0.5%미만, 180엔/350m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사히, 레벤브로이(독일), 0.5%미만, 180엔/330`ml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카라, 바비칸, 0.1%미만, 190엔/350m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슈퍼바비칸^^;;, 0.2%미만, 204엔/350m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토리, 파인브류(FINEBREW),0.5%미만, 150엔/350ml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린, 바쿠라(BUCKLER-, 하이네켄....이럴때 참 난감해요, 버클러라고 써야하나 바쿠라라고 써야하나), 0.5%미만, 220엔/330ml

포스팅 첫머리에서도 밝혔지만, 전 술을 좋아합니다.

일본에서 판매되는 맥주중 유일하게 1억상자 이상 팔리고 있는 맥주(1상자는 20병)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사히 슈퍼 드라이를 좋아합니다!! 톡소는 탄산의 짜릿한 맛이 다른 맥주보다 좀 쎈거 같아서 좋아요.

얘기 나온 김에, 도쿄에 여행 하시는 분들 아사쿠사 많이들 가시죠?
그 아사쿠사에 있는 이 건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명 똥빌딩...운코비루...

이게 아사히 맥주 본사 건물입니다.

신고
  1. BlogIcon Energizer 진미 2008.03.12 11:52 신고

    아사히 밖에 못 마셔봤어요;;;;;

    • 다음부터 일본에서 제일 많이 팔리는 맥주 마셨다고 자랑하시면 됩니다.
      제가 다녔던 학교 앞에 유명한 중국집 이름이군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