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윤복의 이 그림과 같은 남자 심리, 조선 시대나 지금이나 변함없다 믿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짧은 치마 입은 여성의 다리를 몰래 촬영한 것은 무죄이다란 판결이 난 것에 대해 여러 의견들이 분분하고 있다.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 얘기가 될 것 같은데,
여자가 보여주고 싶어하는 노출이 문제인가 남자가 몰래 보고 싶어 하는 관음이 문제인가로 정리할 수 있을 것 같다.
결론부터 얘기하면 노출과 관음, 이 둘 사이의 밸런스,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노출과 관음의 균형이 이루어지지 않은 예로,

짧은 치마를 입은 여학생이 캠퍼스에서 수업도 듣고, 점심도 먹고, 친구들과 수다도 떨고, 평범한 일과를 보내고 있는데, (이럴 일은 만무하지만) 주변의 수많은 남학생들이 그녀 다리에는 눈길 한번 주지 않고 치마 아래 부분은 무시했다 란 상황이 발생한다면, 이 여학생은 다시 그 짧은 치마를 입을까?

유명한 여배우가 영화제 시상식에 가슴 움푹 패인 옷을 입고 나갔는데, 다음날 신문, 방송에 얼굴과 다리 부분만 클로즈업되고 강조했던 (자신이 생각하기에) 가슴 부분 사진은 한장도 안 실렸다면, 아~ 홍보효과 만점이었어 라고 뿌듯해 할까?
(여자분 다른 의견 있으시면 댓글로.)

보이지 않는 부분, 가려져 있는 부분을 억지로 보려 한다면, 두말할 것 없이 범죄가 된다.
하지만 보인다면, 시선이 그쪽으로 가는 것이 자연스럽다. 억지로 안 보려고 하는 마음을 가지는 것이 오히려 부자연스럽다.

사회적으로 아무 해악없이 노출을 즐기는 여자 vs 역시 아무 민폐끼치지 않고 관음을 즐기는 남자, 이 둘 사이의 균형이 맞춰져 있다면 아무 문제없이 건전한 남녀관계가 유지될 것이다.
윗 문장에서 여자와 남자를 바꿔 써 넣어도 등식은 성립한다.

이번에 무죄 판결이 내려진 그 남성의 경우, 사진을 일부러 고의로 찍었다 는 것이 문제이다. 다리 사진을 찍힌 여성의 경우 자신의 다리 사진이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인터넷에 떠다닐수 있다는 불안과 모르는 남자가 자기 사진을 감상하며 즐길지도 모른다는 불쾌함을 느끼게 되었으므로 이번 판결은 무죄가 아니라 유죄라고 생각한다.

변명의 여지가 많지만, 우연히 찍힌 것과  고의로 찍은 것은  그 의미가 천지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출처: 아키바블로그 http://www.akibablog.net/)

일본 아키하바라 블로그에서 본 기사인데, 뭐하는 가수인지 배우인지 모르겠으나 노출증은 중증으로 보이는 한 여성이 노상에서 속옷을 보여주며 사진 찍기 좋게 포즈를 취해주는 스트리트 퍼포먼스 (홍보 활동의 일환으로)를 했다.
우리나라 DC인사이드와 성격이 비슷한 (저는 두 사이트에 달려 있는 댓글들을 보며 이렇게 느낌니다만) 일본 2ch에서 이 노출증 여자를 옹호하는 글 보다는 비난하는 글들이 더 많다.

이렇게 노골적으로 보여주고, 노골적으로 찍고 있다면, 이는 대놓고 벌이는 음란 퇴폐의 현장,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법적으로 경범죄나 미풍양속 위반 무슨 죄로 벌금형 정도의 죄일려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국은 이리 되지.
(사진출처: 아키바블로그 http://www.akibablog.net/)

정상적인 사고 방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윗 사진의 여자처럼 하고 싶은 분도, 카메라들고 몰려들어 있는 남자들 처럼 하고 싶은 분도 없다고 생각한다.
만약, (우리나라에서도 가능할지 의문이지만) 길을 걷고 있다가 위 예와  같은 상황이 발생한다면 "와우!!"라 생각하고 한 눈빛 두 눈빛  쭈뼛쭈뼛  보고서 자기 갈 길을 가지, 디카 꺼내어, 휴대폰 꺼내서 저렇게 몰려든다면 정상이 아니다.
저 시츄에이션을 부럽다! 역시 일본 최고!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저 사진 속 인물들과 동일레벨로 사회적으로 상당히 낮게 평가받게 된다는 사실을 명심하시길.

적정선, 도를 넘어선 노출을 즐기는 여성에게는 그에 상응하는 관음증의 남성들만 모이고, 지나치게 관음에 집착하는 남성은 또한 그렇게 보고 싶어하는 그 대상을 절대 볼 수 없는 곳에 격리 수감될 가능성이 높다.

Balance.
신고
아키바 블로그라고 일본 아키하바라에서 있었던 각종 정보를 담고 있는 블로그가 있다.
반 이상은 오타쿠들을 대상으로 쓰여진 글들 같다.
광고 걸어 놓은 상품들도 그렇고...

이 사이트에 121명 코스프레 사진이 실려 있기에 살펴 보았다.

이 옷들 만드는 정성이 대단하다! 어디서 파는 것도 아닐텐데..(파는거 입고 오는 사람은 없을 거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 찾아 보면 "대장금" 애니메이션 코스프레도 있고,
절대 점프 못할 거 같은 춘리도 있다.

121명분 사진 전부는 아래 URL에서
http://www.akibablog.net/archives/2008/02/wf2008w-cosplay-080225.html

신고
  1. BlogIcon nato74 2008.03.24 20:14 신고

    직접 만드는 경우가 대부분이겠지만 팔기는 팝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온라인 상에서 몇몇 캐리터의 저퀄리티 코스튬을 구할 수있고 일본의 경우 통판도 있고 아키바에 매장도 많습니다.
    대여해주는 곳도 있고 옷을 갈아입고 차를 마시는 카페같은 곳도 있고요.

우리나라에서 오락실이 없어진 이유는 -> 피씨방이 많이 늘어나서 ->  피씨방이 많이 늘어난 결정적인 원인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별이 아닌가 보다...)

두말할 것 없이 스타크래프트 열풍.

일 본에서는 작년에 오락실 업계 1위인 세가(SEGA)가 경영하는 오락실 (일본에서는 게임 센터라고 부른다.)이 110점포, 2위인 남코(NAMCO)가 경영하는 오락실이 60 점포가 문을 닫았다. 살아남은 오락실들도 규모 축소 등 살아남기 위한 자구책을 강구하고 있다.

문닫은 가게는 거의 지방에 있는 중소형 오락실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키하바라 관광가면 다들 이 오락실 앞 한번 씩은 지나가지 않나요?)

아키하바라에 있는 세가 운영 오락실...이 오락실은 길몫이 너무 좋아서(아마  일본내에서 젤 좋은 길목이 아닐까?) 항상  손님이 많지만, 지방이나 동네 오락실로 가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썰렁~ 하다. (나부터가 안 간다..)
채산성이 안 맞기 때문에, 운영하는 세가나 남코 입장에서는 추가 투자가 어렵다.

이렇게 일본 오락실이 망하게 된 이유!

0순위,
일본 경기 악화
: 경기가 악화되면 가정내에서, 문화 오락 비용이 제일 먼저 삭감된다. 영화 두번 보러 갈거 한번 보러가고, 외식 2번할거 1번 하는 등... 오락실에서 쓸 수 있는 각 가정의 여유 비용이 그만큼 줄어 들었다. 오락실 손님의 메인이 되는 20-30대층의 수입 감소도 작용하였다.

1순위,
닌텐도 Wii  대히트
: 다른 게임기도 많은데 하필 Wii만 붙잡고 늘어지고 그래...Wii는 가족들이 함께 집안에서 즐기는 게임기로 컨셉을 잡고 있기 때문에 오락실을 찾아오는 가족 손님들의 감소에 큰 영향을 미쳤다.

2순위,
그밖의 PS3, XBOX 등 게임기의 보급
:가정용 게임기의 보급에 따른 필연 손님 감소, PSP, NDS 등 휴대용 게임기의 판매 신장은 손님층이 그리 겹치지 않으므로 영향은 적었다고 생각한다.

3순위;
PC 온라인 게임의 보급
: 오락실에 가는 가장 큰 이유 중의 하나인 사람 vs 사람의 대전 게임! 이게 자기방에서도 가능하게 됨으로서 오락실에 발길이 끊기게 되었다. 우리나라 게임 업체의 기술력도 한 도움 주었구나.

달도 찰때가 있고 질때가 있듯이 사업에도 뜨는 사업, 사양 사업이 있다.

오락실 사업은 스트리트파이터 2, 버추얼 파이터 2 시대에는 각광받는 뜨는 사업이었지만, 현재는 사양 사업이 된 듯 하다. 다시 오락실 사업이 부흥할 때가 언젠가 반드시 돌아오리라 생각한다. 짧은 텀으로 생각하면 패션의 복고풍 부활, 긴 텀으로 생각하면 역사는 항상 되풀이 되잖아...더 긴 텀으로 보면 빙하기도 다시 돌아 올테고... 그 전에는 오락실 사업 뜰꺼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봐...스트리트파이터도 10년만에 부활했잖아!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