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도 오리콘이 발표한 랭킹 순위입니다.

2월12일부터 2월 15일까지 오리콘사의 모니터 리서치 회원중 10대,20대,30대 남녀 회원 각각 150명씩, 총900명에게 인터넷으로 앙케이트 조사를 한 결과입니다.

http://life-cdn.oricon.co.jp/news/080415.html#rk

@가장 되고 싶은 TV 애니메이션 주인공은?

1위 손오공 (드래곤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네/르/기/파(카메하메하)를 쏴보고 싶다는 요망이 많았다고 합니다 --;;


2위 도라에몽 (도라에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얘는 뭐 저 4차원 주머니 이용해서 못하는게 없으니까...


3위 몽키 D 루피(ONE PIECE)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무인간은 어떤 느낌일까 체험해 보고 싶다는 의견이 다수!


4위 노비타(도라에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차 죄송...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라에몽만 없으면 그냥 평범한 (평범하지 않지...중간에서 아래지..) 동네 아이인데.

5위 에도가와 코난 (명탐정 코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대 차이를 느끼는게, 지금 20대,10대에 "코난" 하면 떠오르는건 이 이미지인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는 이 "미래소년 코난"이 생각납니다! 명탐정 코난보다는 "미래소년 코난"이 되고 싶단 말이지 말입니다.


5위 츠키노 우사기 月野うさぎ (미소녀전사 세일러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악당들에게 니들 변신할 때 공격할 수 있는 특권만 주어진다면 다들 한방에...

7위 하이디 (알프스의 소녀 하이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일까? 웰빙 때문일까? 자연 경치 좋은, 물맑고 공기 좋은 스위스 알프스 산속에 살고 싶다는 희망 때문이었을까? 도시 생활은 나도 싫다.


8위 루팡3세 (루팡3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는 가운데 장발머리인 고에몽이 더 되보고 싶다. 뭐든지 짤라보고 싶다.

9위 아사쿠라 미나미 (터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도 이런 소꿉친구가 있었음 좋겠지 말입니다. 정말 부럽지 말입니다.


9위 사토시 (포켓몬스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친구는 하나도 안 부럽지 말입니다.^^;;

9위 쿙 (하루히의 우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장면 때문에 9위에 선발되지 않았을까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는 얘랑 얘가 하는 키스가 더 인상적이었습니다.
어린 마음에 상처를 안겨준 키스였습니다.

"쟝은 좋겠다!! "를 맘속으로 수백번 외친 어린 소년이 있었답니다.

신고
캡콤 CAPCOM에서 만든 게임중 "천지를 먹다 II"라는 게임이 있다.
작년인가 재작년인가에 넥슨 모바일에서 휴대전화용 게임으로도 이식했던 유명한(?) 구식(?) 게임이다. (1992년 게임이니까 16년전 게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우, 장비, 조자룡, 황충, 위연의 5명의 캐릭터중 한명을 고를 수 있다. 관우가 왜 Portor가 되었을까?

어렸을 적에 오락실에 친구들과 함께 가서 2인용으로 자주 했었던 게임이다.
돈독한 우정을 다지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 그 때 친구들아 어디서 뭐하니...

그런데 이 게임이 일반적인 판단 기준으로 볼 때 어린이 (혹은 미성년자)가 즐기기에는 엽기적인 잔혹한 장면들이 꽤 많이 나온다.

지금 생각해 보면, 당시에 오락실 게임 심의가 어떻게 이루어졌는지 (있기는 있었을까?) 모르지만, 어떻게 통과했나 싶을 정도로 잔혹한 장면이 많다.
이 장면들을 보면서, 의도적으로 연출해 만들면서 당시 친구들과 즐거워했고, 희열을 느꼈다.
우리가 무슨 특별한 변태 아이들이었나? 그냥 어느 동네나 그냥 있는 오락실에 출입하는 평범한 중고등학생이었다.

추억을 되살려 소개해 보면,

나쁜놈(고유명사가 되었다...이렇게 불렀다.)을 필살기로 처치하면 몸통이 산산박살나면서 그 안에서 만두가 튀어나오는 때가 있었다. 럭키~ 일명 만두 뽑기라고 불렀었다. 잔인한 줄도 몰랐다. 웃기긴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뼈와 살이 터지는 장면에 살점에 묻혀 고기덩이나 만두가 나오기도 했다. 먹으면 에너지가 보강되므로 럭키~라 생각했다. 잔인한 발상이지..

나쁜놈을 물어 뜯거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외 중간 보스들을 필살기로 처리하면 몸통이 이렇게 두동강이 나거나, 머리가 날라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잔인하지 않은가? 참 잔혹하다...그런데 잔혹하게 느껴지지 않는다...왜?
(몇년 전에 화이널 환타지를 Full CG로 정말 사실적(?) 으로 만들었다가 대 실패한 영화가 있었다. 뽕빨나서 스퀘어가 에닉스와 합병했다. 그것과 일맥상통하지 않을까? 이건 CG야 사람이 아니야 란 생각이 머리에 박혀 있으니 아무리 사실적으로 CG로 그려놔도 사람이라 생각되지 않는다. 요즘 영화로는 "베어울프"도 그랬다. 안젤리나 졸리, 엄청 섹시하게 그려 놨는데, CG라 생각하니, 가슴이 나오건 엉덩이 노출이건 섹시하게 안 느껴졌다.)

내 성격이 잔인함에 물들여져 있어서, 너무 익숙해져 있어서 일까? 어릴때부터 너무 많이 접해서...그 건 아닌 것 같다.

겁나서...
도저히 눈뜨고 못보겠어서, 호스텔 DVD로 보다가 중간에 껐다. 손가락 짤린 주인공이 다른 시체랑 리어카에 실려 지하실 무슨 정육점 같은 데에 가서 썰리고 썰고 하는 장면이었는데, 도저히 다음 장면을 눈뜨고 볼용기가 안나더라...

쏘우..이 영화도 참 힘들게 끝까지 봤다. 1에서는 마지막 반전에서 오오오 느끼며 이야~하는 찬사가 나왔으나, 2에서는 그 주사 바늘 가득한 데 여주인공 들어 갔을 때 내가 다 아퍼와서 못보겠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 잔인하게 영화 만드셨어요 엉엉엉

한마디로 맘 약하다... 공포영화는 어느정도 보겠는데, 잔인한 건 못보겠다.거부 반응 일어난다..

게임이 엽기 범죄를 저지른 범인에 미친 영향이 전혀 없다고는 말 할 수 없을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인과 관계를 부정할 수 없다는 것을 이유로, 게임에 규제를 가하고, 심지어는 잔인한 게임은 없애야 한다고 말 할 수는 없다.

전자 여권에서 지문 날인은 여행객을 잠재적 범죄자로 보기 때문에...
밤길 걸어다니는 남자는 잠재적 강간범으로 보이기 때문에...

위 두 주장이 맞다고 생각하십니까?
 
폐암이 걸렸을 때 자동차 배기 가스의 영향이므로, 모든 자동차를 없애라고 말할 수 있는 용사는, 게임을 없애도 된다고 주장할 수 있다.

충치가 생겼을 때 초코렛의 영향이므로, 모든 초코렛을 없애자고 주장할 수 있는 용사는, 게임을  전부 다 없애도 된다.

이런 용사가 현실 세계에서 정말 용사라고 불릴 수 있을까는 여러분들의 판단에 맡긴다.

마지막으로,
톰과 제리, 무지무지 좋아한다. 정말 잘 만든 애니메이션이다. 만든이들의 정성이 가득 느껴진다. 명작이다.
이 귀여운 의인화 고양이와 쥐의 우정을 다룬 애니메이션보다 잔인한 애니메이션을 지금껏 본적이 없다.
톰과 제리의 악영향으로 엽기적 살인마들이 늘어났다는 얘기도 들어 본 적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1. BlogIcon JQ 2008.04.15 00:31 신고

    트랙백 타고 왓습니다. 옛날에 오락실에 해본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 그땐 그런생각안하고 그냥 게임만 했었습니다.

  2. 분석좀 하자면 2008.04.15 02:52 신고

    쏘우나 호스텔을 보고 엽기적 살인마가 늘어났다는 예기도 어디에도 본적 없습니다. 심지어 삼국지를 하다가 그렇게 됐다는 예기도 본적 없구요. 그리고 삼국지는 원래 소재가 아이들 것이 아닙니다. 300이나 글래디에이터를 보고 잔인함을 따지는 사람 그리 많지 않습니다. 원래 전쟁이라는 것이 사람을 죽이는 것입니다. 자신을 보호 하기 위한 것이 아니구요. 공격이 최선의 방어라는 말이 생긴 것도 우연이 아닙니다. 그리고 덧붙여 말하자면 나쁜놈 외에도 필살기라는 말조차 생긴 말입니다.(일본어에서 유래된 말이죠) 반드시 상대를 죽인다는 뜻을 갖는 필살기의 어감이 정서적으로 좋지 않아, 반드시 이긴다의 뜻을 갖는 필승기로 바꾸자는 의견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 동의합니다. 모르고 무의식적으로 쓰는 단어인데, 필살기는 살벌하네요.

      배고파 죽겠어,
      너 오늘 제삿날이다.
      빨리 안와! 너 죽고 싶어..

      이런 무의식적인 언어는 문제 없다고 생각합니다.

  3. 잘못 분석하셨군요. 2008.04.15 08:38 신고

    예전에 pc롤플레잉게임중에 영웅전설이 있었습니다. 상당히 재미있고 유명한 게임이죠. 주인공이 몬스터를 도끼로 사냥하는 것을 보고 한 중학생이 어린동생을 도끼로 살해한 적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일입니다. 가치관이 확실히 적립되지 못한 정신적 성장시기에 무분별한 영상물은 큰 잘못을 낳기도 합니다.

    • -> 가치관이 확실히 적립되지 못한 정신적 성장시기에 무분별한 영상물은 큰 잘못을 낳기도 합니다.

      맞습니다. 낳기도 합니다.

      영웅전설이 무분별한 영상물로 분류된다면, 살아 남는 게임 몇개나 될까요?

    • 2008.04.16 12:29 신고

      그런 부류는 뭘 봐도 그런 사고 쳤다.

      뭐에 씌인거든 어쩌든.

      재수없게 걸린게 그것일뿐..
      그럼 영웅전설한 무수한 많은 사람들이 이상한건가?

      지나가는 낙엽만 봐도 쓸쓸해지는 우울증 환자들도 많은데.

Youtube 돌다가 발견했는데,
신세기 에반게리온 오프님 풀버젼 4분짜리 동영상

TV판 애니메이션에서 매번 짧은 것 보다가 보니까 감흥이 4배는 되는 것 같다.
신지 뿐만 아니라 아스카, 카오루까지 각 등장 인물들의 특색과 인생 역정(?)이 짤막하게 다 들어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분 여유 있는 에반게리온 팬 여러분들은 한번씩 감상하세요~



(C)GAINAX・カラー/Project Eva.
ヱヴァンゲリヲン
신고
  1. 쿠로 2008.04.15 03:14 신고

    매드무비인듯한데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