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윤복의 이 그림과 같은 남자 심리, 조선 시대나 지금이나 변함없다 믿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짧은 치마 입은 여성의 다리를 몰래 촬영한 것은 무죄이다란 판결이 난 것에 대해 여러 의견들이 분분하고 있다.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 얘기가 될 것 같은데,
여자가 보여주고 싶어하는 노출이 문제인가 남자가 몰래 보고 싶어 하는 관음이 문제인가로 정리할 수 있을 것 같다.
결론부터 얘기하면 노출과 관음, 이 둘 사이의 밸런스,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노출과 관음의 균형이 이루어지지 않은 예로,

짧은 치마를 입은 여학생이 캠퍼스에서 수업도 듣고, 점심도 먹고, 친구들과 수다도 떨고, 평범한 일과를 보내고 있는데, (이럴 일은 만무하지만) 주변의 수많은 남학생들이 그녀 다리에는 눈길 한번 주지 않고 치마 아래 부분은 무시했다 란 상황이 발생한다면, 이 여학생은 다시 그 짧은 치마를 입을까?

유명한 여배우가 영화제 시상식에 가슴 움푹 패인 옷을 입고 나갔는데, 다음날 신문, 방송에 얼굴과 다리 부분만 클로즈업되고 강조했던 (자신이 생각하기에) 가슴 부분 사진은 한장도 안 실렸다면, 아~ 홍보효과 만점이었어 라고 뿌듯해 할까?
(여자분 다른 의견 있으시면 댓글로.)

보이지 않는 부분, 가려져 있는 부분을 억지로 보려 한다면, 두말할 것 없이 범죄가 된다.
하지만 보인다면, 시선이 그쪽으로 가는 것이 자연스럽다. 억지로 안 보려고 하는 마음을 가지는 것이 오히려 부자연스럽다.

사회적으로 아무 해악없이 노출을 즐기는 여자 vs 역시 아무 민폐끼치지 않고 관음을 즐기는 남자, 이 둘 사이의 균형이 맞춰져 있다면 아무 문제없이 건전한 남녀관계가 유지될 것이다.
윗 문장에서 여자와 남자를 바꿔 써 넣어도 등식은 성립한다.

이번에 무죄 판결이 내려진 그 남성의 경우, 사진을 일부러 고의로 찍었다 는 것이 문제이다. 다리 사진을 찍힌 여성의 경우 자신의 다리 사진이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인터넷에 떠다닐수 있다는 불안과 모르는 남자가 자기 사진을 감상하며 즐길지도 모른다는 불쾌함을 느끼게 되었으므로 이번 판결은 무죄가 아니라 유죄라고 생각한다.

변명의 여지가 많지만, 우연히 찍힌 것과  고의로 찍은 것은  그 의미가 천지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출처: 아키바블로그 http://www.akibablog.net/)

일본 아키하바라 블로그에서 본 기사인데, 뭐하는 가수인지 배우인지 모르겠으나 노출증은 중증으로 보이는 한 여성이 노상에서 속옷을 보여주며 사진 찍기 좋게 포즈를 취해주는 스트리트 퍼포먼스 (홍보 활동의 일환으로)를 했다.
우리나라 DC인사이드와 성격이 비슷한 (저는 두 사이트에 달려 있는 댓글들을 보며 이렇게 느낌니다만) 일본 2ch에서 이 노출증 여자를 옹호하는 글 보다는 비난하는 글들이 더 많다.

이렇게 노골적으로 보여주고, 노골적으로 찍고 있다면, 이는 대놓고 벌이는 음란 퇴폐의 현장,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법적으로 경범죄나 미풍양속 위반 무슨 죄로 벌금형 정도의 죄일려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국은 이리 되지.
(사진출처: 아키바블로그 http://www.akibablog.net/)

정상적인 사고 방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윗 사진의 여자처럼 하고 싶은 분도, 카메라들고 몰려들어 있는 남자들 처럼 하고 싶은 분도 없다고 생각한다.
만약, (우리나라에서도 가능할지 의문이지만) 길을 걷고 있다가 위 예와  같은 상황이 발생한다면 "와우!!"라 생각하고 한 눈빛 두 눈빛  쭈뼛쭈뼛  보고서 자기 갈 길을 가지, 디카 꺼내어, 휴대폰 꺼내서 저렇게 몰려든다면 정상이 아니다.
저 시츄에이션을 부럽다! 역시 일본 최고!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저 사진 속 인물들과 동일레벨로 사회적으로 상당히 낮게 평가받게 된다는 사실을 명심하시길.

적정선, 도를 넘어선 노출을 즐기는 여성에게는 그에 상응하는 관음증의 남성들만 모이고, 지나치게 관음에 집착하는 남성은 또한 그렇게 보고 싶어하는 그 대상을 절대 볼 수 없는 곳에 격리 수감될 가능성이 높다.

Balance.
신고
세상은 넓고 숨은 실력자는 많습니다.

Scott Johnson  이라는 만화가, 일러스트레이터가 그린 오타쿠들.
영어로 오타쿠는 Geek 이라 하는 군요.

공감되는 포인트를 잘 살려서 그려냈습니다.

몇개만 뽑아보면,

닌텐도 오타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고 오타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슈퍼맨 오타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도너츠는 비만 식품이란 메세지?

온라인게임 오타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라인게임 아이템 구입에 돈이 든다는 점 정확히 짚었네요.

애플 오타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스프레 오타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스타워즈가...


이 일러스트 포스터들 전부 모아 놓은 작가 홈페이지는
http://www.flickr.com/photos/scottjohnson/sets/7215760120080758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회수가 아직 그리 많지 않네요.

지난번 일본 오타쿠 이미지에 관한 글도 참조하세요.
http://itnewsjapan.tistory.com/445


신고
일반적으로 우리나라나 일본에서 "오타쿠"라는 단어를 들었을때 연상되는 스타일인 이렇다고 생각한다. 일본 구글에서 오타쿠라고 이미지 검색을 하면 제일 먼저 나오는 그림이 이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의 모 백화점에서 "오타쿠 변신용 도구"의 하나로 판매되고 있는 가발이다.
일본인들이 오타쿠에 대한 이미지를 어떻게 가지고 있는지 반증해주는 증거가 되겠다.
주로 장발이라 생각한다. 멋지게 기른 장발이 아니라, 안 깎아서 길은 장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타쿠가 생활하고 있는 방의 이미지.
현실적으로 아주 유복한 생활을 하고 있는 오타쿠는 이렇게 꾸며놓고 살 수도 있지만, 대부분 영세한 소시민 오타쿠는 일반인과 별 차이 없는 방에서 생활하고 있지 않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러운 생각도 없지 않다. 이렇게 자기 취미 생활에 투자할 여유가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남자 오타쿠는 위와 같은 이미지로 그리 좋은 인상을 주고 있지 않지만,
한 몸매하고 되고 외모가 받쳐주는 코스프레 오타쿠에 대한 평가는 관대하다. (특히 외국인인 경우와 여자인 경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평균.. 못생기거나 뚱뚱하지도 않고, 그냥 평균인 사람이 코스프레 오타쿠라고 커밍아웃하면...평가는 냉담하고, 안타까운 시선이 그에게 집중된다. 이는 동서양 막론하고...파란 눈의 서양인이라도 가차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메라코조"라고 불리는 오타쿠들이 있다.
바로 코 앞에 있는 피사체를 찍으면서, 달나라에서 방아 찍는 토끼 털구멍까지 보일 것 같은 거대한 망원 렌즈를 들이대고 사진 찍는 사람들.
모터쇼, 게임쇼, 카레이스장에 가면 모델들 주위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 게임쇼 같은 국제 이벤트에는 바다 건너 원정오는 카메라코조도 있다.

모든 오타쿠 뿐만 아니라 남자들의 환타지 였던 "전차남"
현실에서 이런 일이 정말 일어났다는 사실!이 있었습니다.!를 알려주는 영화로 해석한다면 너무 비관적인가?

꿈을 꾸게 해준다. 희망을 준다는 면에서는 긍정적이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핀트가 좀 빗나가나, 오바마 민주당 후보가 대통령이 만약 된다면, 세계 모든 흑인이 아 언젠간 나도 미국 대통령이 될 수 있을거야란 꿈을 가질 수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꿈, Dream..

오타쿠의 전통은 꽤 오래된 것 같다. 클래식 고전 오타쿠로 불리는 사람들의 패션이다. 이 사람들은 뭐를 동경하고 찾아다녔을까 궁금하다. 낫짱이 누구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실 세계,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웰컴투 리얼월드에서 가장 성공한 오타쿠는 누구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이 두사람이라 생각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You Win!! 이다.

마지막으로 많이들 웹에서 보셨겠지만, 오랫만에 다시봐도 포스가 물씬 넘치는 코스프레 오타쿠 사진을 한장 소개한다. 누군지는 모르나 박수를 보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담!

아류랄까 짝뚱이랄까. 정성은 갸륵하나 임팩트는 한참 떨어지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1. BlogIcon 산고양이 2008.03.10 01:26 신고

    낫짱? 모닝구무스메의 아베나츠미를 말하는 걸까요?
    오타쿠의 원조격인 철도오타쿠의 경우 기적음(뿌뿌~하는 기차의 경적소리)만 듣고도 무슨 종류의 열차인지 그 열차의 연식까지 맞추는 것을 보고 참 대단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최근에 한국에 퍼진 오타쿠의 이미지는 오로지 A-BOY라 불리는 아키바계 오타쿠의 이미지 뿐이로군요.
    자신의 관심분야에 모든 열정을 쏟고 전문가 혹은 그 이상의 지식을 쌓아 단순한 문화 소비자에서 생산자가 되어 대중문화를 이끌어갈 가능성을 가지고 있기에 긍정적으로도 생각하고 있었는데 최근의 오타쿠의 이미지는 더럽고 지저분하고 타인에게 불쾌감을주고 심지어 언젠가 범죄를 저지를지모르는 예비범죄자같은 부정적인 이미지뿐이군요.

    • BlogIcon Hermement 2008.03.10 01:38 신고

      일본에서 오타쿠 이미지도 아키바와 크게 멀지 않지요. 오타쿠라는 단어의 이미지가 그렇게 정착된 것은 그리 최근의 일은 아니라고 봅니다.

    • 댓글 감사합니다. 말씀하신 것 처럼 자신의 관심분야에 열심인 오타쿠의 긍정적인 측면이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한국도 일본도 부정적인 측면이 부각되는 것이 일반적인 인식인 것 같습니다.

      검색엔진에 나오는 결과물들을 보면요.

  2. BlogIcon 아무 2008.03.10 02:01 신고

    미인은 모든게 용서된다는 동서고금불변의 진리 =ㅁ=);;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