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도 샤프의 휴대폰이 들어 올지 모르겠습니다.

일본 휴대폰 업계 1위인 샤프가 (관련 포스팅)  중국 휴대폰 시장에 진출한다.

샤프는 일본내 시장 점유율 1위지지만, 이에 만족하지 않고 앞으로 해외시장 개척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

샤프는 도시바와 연계해서 사업을 획대,액정 패널 시장에서 2011년까지는 세계 쉐어를 30%까지 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리나라 삼성전자와  세계 1위 자리를 놓고 치열한 쟁탈전이 예상된다.

중국에서는 샤프의 액정TV 아쿠오스 AQUOS의 판매가 급증하고 있고, 샤프 = 일본 브랜드 = 높은 품질이라는 브랜드 가치도 상승하고 있어 휴대폰이 수입되면서 상승효과 -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고 샤프의 가타야마 사장이 언급하였다.

일본 경제 신문에 실린 데이터 수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카가 후져서 죄송...^^;

액정TV의 세계 쉐어(시장 점유율)

시장 규모는 679억 1500만 달러 (2007년 예상)

1위 삼성전자 18.7%
2위 소니 17.1%
3위 샤프 11.7%
4위 필립스 (네델란드) 9.9%
5위 LG전자
6위 도시바 5.7%
기타 메이커 28.9%

액정TV용 패널의 세계 쉐어 (시장 점유율)

시장규모는 335억 1900만달러

1위 삼성전자 25.7%
2위 LG 디스플레이 22.1%
3위 友達光電 (대만)
4위 奇美電子 (타이완)
5위 샤프 12.4%
기타 회사 7.0%

미국 디스플레이 서치가 액정TV의 매출액을 기초로 조사.

앞으로 3년 안에 12.4%를 30%로 끌어 올리겠다는 포부...
불가능한 것 같으면서도 어쩌면 될지도 모르는 경계선에 목표치를 설정한 것 같다.
AQUOS의 기술력과 브랜드력이 팍팍 뒷받침해주면 가능할 수도 있다.

우리나라 2002년 월드컵때 기억하세요?
기왕이면 우리나라 선수들 경기 좋은 TV, 넓은 TV로 본다고 그때 액정 TV가 엄청 잘 팔렸었어요.
올해는 중국 베이징 올림픽..같은 현상이 중국에서도 발생하리라 예상되고,
중국에서 액정TV를 새로 사거나, 새걸로 바꾸려는 소비자층은.... 우리나라 인구수 만큼 나올지도 모르겠습니다.
그중 얼마를 샤프가 가져가느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
AQUOS 65인치... 집에 놓을데가 없다....

보이스 비 앰비셔스다.

신고
  1. BlogIcon Jack Park 2008.03.18 15:09 신고

    일본 핸드폰회사들이 중국에서 모두 퇴출한적이 있습니다. SONY-ericsson 는 완전 일본회사라 말할수 없는거구요..
    샵..글쎄..기대 되네요..

일본경제신문에 방금 실린 따끈따근한 뉴스입니다.

2007년도 일본내 휴대전화 출하 대수 Share %, 즉,
각 휴대폰 제조 회사별 시장점유율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샤프가 25.1%, 작년은 소프트뱅크의 AQUOS 휴대폰이 대박 효자 상품이었습니다.
파나소닉 13.2%
후지쯔 11.5% 라쿠라쿠혼이라고 기능 줄인 휴대폰으로 작년 5등에서 3등으로 등극
토시바 10.6%
NEC 8.8%

기타 30.8%

2007년 휴대폰 총 출하대수는 5152만대였습니다.
각 회사별 출하대수는 % 보시고 필요하신 분이 계산기로.. ^^;;

2008년에는 NTT DoCoMo의 부진으로 인해, 2할 정도 휴대폰 생산 대수가 줄어들 가능성 이 있다고 전망하였습니다. (4400만대 정도로 감소할 수도...)

6위 이하 휴대폰 메이커들의 시장점유율이 점점 줄어들고 있어, 휴대폰 사업을 접을 가능성도 높다고 발표하였습니다. (삼성과 LG전자가 어떤 전략을 들고 나올까요?)

관련 이전 포스팅입니다. 참고 되실거예요.

2008/03/10
  일본휴대폰업계, Sony가 GG치다.
2008/03/06   일본 휴대폰 업계는 이렇다! 아는만큼 총정리

닛케이 신문 자료는 IDC Japan이 발표했으니까, 신빙성 있죠.

IDC는, 설명 생략합니다. 패스~

원문;
http://it.nikkei.co.jp/mobile/news/index.aspx?n=MMITfa000011032008
신고

오늘 아침 (3월 10일) 닛케이신문 1면을 보니, 소니가 국내 휴대폰 판매 사업에 GG를 쳤다는 기사가 톱으로 되어 있었다.

지난번 일본 휴대폰 업계 관련 블로깅에서,
일본 국내 휴대폰 생산 업체가 11개사에서 2개사, 산요와 미츠비시가 GG 쳤다는 소식에 관해 적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 휴대폰 시장을 출하대수로 시장 점유율을 보면, 2007년 총 11억 4천만대 생산중

1위 노키아(핀란드) 38.2%
2위 삼성전자(한국) 14.1%
3위 모토롤라(미국) 13.9%
4위 소니에릭슨 9.0%
5위 LG전자 7.0

이고 (IDC 조사)

일본내 시장 점유율은, 2006년 약 5천만대중

1위 샤프 21,0%
2위 파나소닉 11.4%
3위 토시바 11.1%
4위 NEC 10.1%
5위 후지쯔 8.3%
6위 소니에릭슨 8.0 %

로 되어 있다. (MM 총연 조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에서 발매된 소니에릭슨 휴대전화

5천만대의 8%면 약 400만대라는 얘긴데, 400만대 팔아서는 일본내에서 그리 수익성 좋은 사업이 안된다는 얘기, and 좁은 일본 시장, 특수한 일본 시장에서 박터지게 싸우느니, 국내 휴대폰 사업은 축소하고 세계 시장에 집중하겠다는 포석으로 해석된다.

일단은 일본에서 제일 큰 이동통신 서비스인 NTT DoCoMO 용 휴대전화 생산만 철회한다고 발표했으나, 이는 50% 넘게 줄인다는 말이므로 다른 캐리어용 휴대전화도 오래 생산하지는 않을 것 같다. 한발한발 후퇴하기...이지만 처음 한발자국을 길게 뺐다.

올바른 선택이라고 생각한다.

일본 국내에서는 날고기는 샤프나 파나소닉이지만 세계 휴대폰 시장에서 보면, 그 시장 쉐어가 미미하다. 앞으로 중국, 러시아, 브라질 등 신흥 경제 대국에 휴대폰을 팔려면 일본 모델로는 어림도 없다. 너무 잘 만들어 놔서(?) 아이러니하네.

신고

+ Recent posts